잃어버린 40년, 철도 새 역사를 쓰다… 안성역에서 강릉역까지 GO GO (동서 횡단철도)
잃어버린 40년, 철도 새 역사를 쓰다… 안성역에서 강릉역까지 GO GO (동서 횡단철도)
  • 한동일 기자 <wsend@naver.com>
  • 승인 2018.11.1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안성-부발 국가철도사업 사전타당성조사 착수
▲ 안성시

  평택항에서 안성을 거쳐 강릉까지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인 평택~안성~부발 국가철도사업이 가시화되며, 안성시의 도시 발전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이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억 1000만원 규모로 ‘평택~부발 철도건설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한 결과 지난 9일, 사전타당성 조사를 위한 용역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동서 내륙철도망 중 평택~안성~부발선의 총 사업비용은 1조 7천억 원이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이로써 舊 안성선 이후 끊겼던 안성의 철도 역사가 40년 만에 부활하며, 경기 남부권 수혜 지역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 마무리 되면, 서해안에서 동해안까지 연계는 물론, 간선 철도망을 활용한 KTX 등 광역철도망과의 연결도 가능해져, 안성역 혹은 공도역 의 신설 될 경우, 안성시의 남북축 철도를 연결하는 역사적인 출발점이 될 것으로 벌써부터 지역민의 기대를 모은다.

  안성시는 이를 위해 스타필드 안성점과 주변 개발여건의 변화를 반영해 사업성을 최대화할 수 있도록 철도시설공단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

  특히, ‘평택~안성~부발 국가 철도’는 우석제 안성 시장의 5대 핵심 공약 가운데 하나로, 우 시장은 “사전타당성조사 결과를 토대로 관련 기관과 업무 협의는 물론 지속적인 중앙부처 건의를 통해, 안성시가 환황해권 거점도시로 새롭게 부각될 수 있는 절체절명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용역사인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앞으로 8개월 동안 평택~안성~부발 53.8km 구간 최적 대안 노선과 사업비 최적화 방안 및 적정 총사업비 등 사전타당성을 조사하고, 이 결과를 토대로 행정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동서축 내륙 철도망 구축은 경기 남부권 경제 활성화에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이며, 지역 발전의 역사적인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