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도쿄에서 1000여명에 의료관광 홍보
강남구, 도쿄에서 1000여명에 의료관광 홍보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8.10.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 고정화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비전으로 제시한 강남구가 지난달 20~23일 아시아 최대 관광박람회인 ‘도쿄 관광박람회(TEJ 2018)’에 참가해 강남구의 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를 홍보했다.

‘TEJ 2018(Tourism Expo Japan 2018)’에는 136개국 1441개 업체가 참여, 총 20여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으며, 구는 의료관광 홍보관을 독립부스로 설치해 강남구의 의료 인프라와 관광명소·문화를 소개했다.

특히 일본인이 피부미용 시술을 선호하고, 차(茶)문화와 한방침술에 관심이 높다는 점을 착안, ▲LED 피부마사지 체험 ▲오미자차 시음 ▲체질별 나만의 Tea Therapy 체험존을 운영해 방문객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외에도 강남구는 SNS 이벤트로 강남 메디컬 투어 센터를 친구로 추가하거나 부스 사진을 찍어 올리는 방문객에게 한방미용 마스크 팩과 강남돌 여행네임택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했다. 젊은 여성 관람객을 겨냥한 일본 파워블로거의 뷰티 토크쇼도 진행했다.

4일간의 박람회 기간 동안 구는 B2B 상담회를 통해 9개 여행업체와 관광상품 개발 등 모객 관련 신규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B2C 상담회 집계 결과 23개국 1294명이 방문·상담하고 581명의 SNS 계정을 추가로 확보했다.

민선 7기 강남구는 ‘글로벌 의료관광산업 활성화’를 통한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다각적인 외국인 환자 유치로 세계적인 의료관광도시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을 물색하고 있으며, 의료인프라 강화를 통해 지난해 7만2346명이었던 외국인 환자를 2022년까지 15만명으로 늘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구는 이번 도쿄박람회에 이어 오는 9일 인도네시아 ‘한국문화의 달(Korea Festival)’ 행사와 연계해 ‘K-메디&뷰티 프리미엄 로드쇼’에 참가하는 등 적극적인 의료관광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 로드쇼에는 한국무역협회와 강남구 의료관광 협력기관 13개소, 동남아시아권 현지 의료관광 관련 100여개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시정일보 고정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