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노인인식개선을 위한 인권감수성향상 워크숍 개최
강동구, 노인인식개선을 위한 인권감수성향상 워크숍 개최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8.09.1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 고정화기자] 강동구가 지역사회 노인인식개선을 위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권감수성 향상 워크숍>을 오는 19일 오후 강동구청 5층 대강당에서 실시한다.

이날 행사는 강동구 지역사회보장실무협의체「어르신분과」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강동구 사회복지시설 및 기관의 다양한 종사자들이 교육에 참여한다.

워크숍은 에듀플랜 대표 박수정 강사의 ‘사회복지 종사자에게 필요한 인권감수성을 높여라!’라는 주제로 3시간동안 진행된다. 제1부에는 ‘인권적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기’, 제2부는 ‘종사자와 이용자의 권리 충돌 시 종사자의 역할’에 대해 모둠별 토의도 병행하여 실시한다. 실제 근무현장에 적용해보며 고민 할 수 있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내용으로 구성됐다.

최근 고령화에 따라 가중됐던 부양책임, 노인의 경제력 약화, 노인성질환 등으로 노인학대가 증가되고 있다. 이에 구는 지난 7월 노인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자 ‘노인 학대 예방 및 인권보호를 위한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10~11월 지역주민들을 위한 노인 학대 예방 교육과 노인인권 영화 상영도 계획하고 있다. 오는 10월 13일 선사문화축제에서는 노인생애체험 등 노인인식개선 홍보캠페인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지역사회로부터 노인인식개선이 시작되어 노인인권이 존중받는 문화로 확산되길 바란다.”며, “구는 앞으로도 노인 학대 예방과 인권보호를 위한 활동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정일보 고정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