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소방복합치유센터’ 내포신도시 내 유치해야”
홍문표, “‘소방복합치유센터’ 내포신도시 내 유치해야”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8.07.1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문표 의원 SNS
사진=홍문표 의원 SNS

[서울시정일보 고정화기자]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예산·홍성)이 충남도청 소재지인 내포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를 위한 전면전을 선포했다.

홍 의원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환황해권 중심도시이자, 국토의 중심인 충남도청 소재지 내포신도시에 소방병원인 소방복합치유센터가 반드시 유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열악한 소방공무원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부상, 장애 등을 치료하는 전문의료시설을 시·군 단위 지역에 설치하는 것은 소방전문병원 설립취지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국토균형발전차원에서도 잘못된 결정”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소방복합치유센터의 유치를 위한 2차 용역을 통과한 전국 14개 지역 중 도청 소재지에서 신청한 곳은 내포신도시밖에 없다. 교통, 문화, 행정의 중심인 충남도청이라는 상징성이 있는 지역에 소방병원이 설립돼야 한다”며 “내포신도시는 천혜의 입지 조건과 사통팔달 광역교통망이 구축돼 있어 전국 어디에서든 2시간대 이동이 가능한 지리적으로도 최적의 조건을 갖춘 지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런 지역에 전국적으로 단 한곳밖에 설치되지 않는 소방전문병원이 유치되지 않는다면 이는 정책적 잘못을 넘어 역사에 과오로 남을 결정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홍 의원은 “국토균형발전차원에서 2004년 추진한 혁신도시 지정에서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 중 대전·충남은 세종시가 들어선다는 이유만으로 혁신도시로 지정받지 못해 단 하나의 국가 공공기관도 유치하지 못하는 불이익을 받아 도민들의 상대적 박탈감과 소외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또 220만 충남도민의 자존심인 충남도청 소재지 내포신도시에 종합병원 하나 없다는 것은 지역의 낙후성을 떠나 말이 되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번 입장문에 대해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의료사각지대 해소와 천혜의 입지조건을 갖춘 내포신도시에 센터가 반드시 건립돼야 한다는 도민들의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정일보 고정화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61길 5 제일빌딩 3층 307호 /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LG여의도 에클라트 1026호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황문권
  • 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최봉문
  • 총괄국장 : 이현범
  • 편집국장 : 고정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mail to hmk0697@hanmail.net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