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절한 통기타 가수의 애절한 비음이 슬픈 장맛비.
요절한 통기타 가수의 애절한 비음이 슬픈 장맛비.
  • 박용신 <bagam@hanmail.net>
  • 승인 2018.06.27 10: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두나무 우물가 달빛 약속이 그리운 날.

<아름다운 날들.>


[백암 박용신 기자의 여행문학=풀잎편지]

<아름다운 날들>

선홍 빛,  그 설레임,
그렁그렁 눈물이게 하는,
사랑할 수 있어 침묵할 수 있고,
기다릴 수 있어 눈물 흘릴 수 있는,
붉고 푸르러 더욱 아름다웠던.

"비가 오려나?"
마른 가슴으로 유배된 사랑 몇 점,
요절한 통기타 가수의 애절한 비음이 슬픈,
흐려 낮은 하늘로 찬비가 내린다. 후두둑, 뚝, 뚝.

포도(鋪道)엔 침묵한 고백들이 아우성대고
흐린 주점에 혼자서 부딪는 술잔이 외롭다.

덤덤함이 일상이 된 바람같은 마음은
가난함 조차 감사해야할 구실이 되고
이젠 마지막 손 마디에도 남아 있지 않은
내 유년의 앵두나무 우물가 달빛 약속은
아름다운 날 흘려야 할 눈물이 되었다.

얼마를 더 가야
그리움은 정거장에 내리고

겨울 홍시같은
어머니 빈 가슴에 안겨 볼까.

      (텃밭, 비 맞는 앵두를 따며, 2018. 6.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공 2018-06-27 12:36:35
명작입니다
끝연 의 문자에
가슴이 아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