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표직 사퇴…“선거 패배에 책임 지겠다”
유승민, 대표직 사퇴…“선거 패배에 책임 지겠다”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6.1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른미래당
사진=바른미래당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며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유 공동대표는 6·13지방선거 다음날인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 민심을 헤아려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진심어린 노력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힘든 상황에도 최선을 다한 후보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면서 "앞으로 성찰의 시간 갖고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릴지 보수의 혁신가치를 찾겠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또 "적당이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길 가겠다. 보수 지지위해 모든 것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