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성폭행 혐의, 신고자 "술에 취해 정신 잃은 상태서 성폭행 당해"
야구선수 성폭행 혐의, 신고자 "술에 취해 정신 잃은 상태서 성폭행 당해"
  • 손수영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8.05.2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YTN 방송 캡처)
(사진= YTN 방송 캡처)

현역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A씨 등 모 프로야구 구단 소속 선수 2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A씨 등 2명이 최근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신고는 피해 여성의 친구가 이날 오전 5시 21분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자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성폭력 피해자 지원기관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고 야구선수 2명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면 준강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면서도 "정확한 사실관계나 적용 법조는 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