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원내대표 경선…노웅래·홍영표 ‘맞대결’
민주당, 새 원내대표 경선…노웅래·홍영표 ‘맞대결’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5.1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쳐
사진=연합뉴스tv 캡쳐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는 3선의 노웅래(61·서울 마포갑) 의원과 홍영표(61·인천 부평을) 의원이 출마한다.

두 의원 모두 이번이 두 번째 원내대표 도전으로, 노 의원은 지난 2016년 원내대표 경선에서 홍 의원은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각각 나섰으나 패배했다.

차기 원내대표는 집권 2년 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할 개혁 과제를 입법화해야 하는 등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또한 드루킹 특검 도입,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시점 등을 놓고 여야 간 이견으로 파행된 국회를 정상화 시켜야 하는 임무도 맡게 됐다.

‘친문‘으로 불리는 홍 의원과 ‘비문’으로 분류되는 노 의원 간 양자 대결 구도에 당 안팎에서는 주류와 비주류의 싸움이라는 예측도 제기됐다.

한편 지난 10일 원내대표 임기가 만료된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고별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을 뒷받침하기 위한 디딤돌을 놓는다는 심정으로 지난 1년 동안 쉼 없이 달려왔다”며 “남은 정치인생을 소외되고 힘없는 사람들의 가장 든든한 대변자가 되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