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성권, 만취상태로 여비서 폭행”에 즉각 제명…안희정 수순 밟나
민주당 “강성권, 만취상태로 여비서 폭행”에 즉각 제명…안희정 수순 밟나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4.2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성권 의원 페이스북
사진=강성권 의원 페이스북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술에 취해 길거리에서 선거캠프 여성 관계자를 폭행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강성권 사상구청장 예비후보를 제명하고 후보자격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강 예비후보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당 윤리심판원에 즉각 제명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며 "후보자격도 박탈하고 그 지역은 재공모를 받을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강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부산시당 공직선거 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로부터 단수공천을 받아 사상구청장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강 예비후보는 지난 23일 밤 11시 55분께 사상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선거캠프 여성 관계자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해당 여성의 뺨을 한 차례 때리고 멱살을 잡아 옷을 찢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당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강씨에게 위력에 의한 성폭행을 당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