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참사 4주기 맞아 SNS에 …“세월호 진실 끝까지 규명”
文 대통령, 참사 4주기 맞아 SNS에 …“세월호 진실 끝까지 규명”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8.04.1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4주기 합동 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세월호 참사 4주기 영결식을 하루 앞둔 이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다"면서 "저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 속에 묻혀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우리가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여전히 우리 사회가 죽음을 바라보며 생명의 존엄함을 되새겨야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누고 있다"며 "모두 우리의 아이들이며, 별이 된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정일보DB

그는 이어 "유가족들께서는 슬픔을 이겨내며 우리들에게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건네주셨다. 대통령으로서 숙연한 마음을 전한다"며 "이제 유가족들은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위해 대통령인 저보다 더 큰 걸음을 걷고 계신다. 저도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준 가치를 소중히 품고,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직 수습되지 않은 미수습자에 대한 수색 재개 의지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현재까지)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고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며 "시간이 흘러도 줄어들지 않을 유가족들의 슬픔에 다시 한번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61길 5 제일빌딩 3층 307호 /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LG여의도 에클라트 1026호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황문권
  • 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최봉문
  • 총괄국장 : 이현범
  • 편집국장 : 고정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mail to hmk0697@hanmail.net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