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빛 - 슬픈 연두에 젖다.
봄빛 - 슬픈 연두에 젖다.
  • 박용신 기자 <bagam@hanmail.net>
  • 승인 2018.03.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날이 간다.

봄빛 - 슬픈 연두에 젖다.

두 팔을 벌려 와락 품어 안지 않고는
하여, 심장 뛰는 소릴 듣지 않고는
멈출 수도 돌아설 수도 없어서
두근 거리는 가슴을 열어
사랑이라 말하지 않고는...

분분히 사라지고 말 찰나의 신기루,
박제해 골방에 가두고 싶은 봄날이 슬프다.

 

백암 박용신 기자의 여행문학 "풀잎편지" (Photo Healing Ess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