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빛 - 슬픈 연두에 젖다.
봄빛 - 슬픈 연두에 젖다.
  • 박용신 기자 <bagam@hanmail.net>
  • 승인 2018.03.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날이 간다.

봄빛 - 슬픈 연두에 젖다.

두 팔을 벌려 와락 품어 안지 않고는
하여, 심장 뛰는 소릴 듣지 않고는
멈출 수도 돌아설 수도 없어서
두근 거리는 가슴을 열어
사랑이라 말하지 않고는...

분분히 사라지고 말 찰나의 신기루,
박제해 골방에 가두고 싶은 봄날이 슬프다.

 

백암 박용신 기자의 여행문학 "풀잎편지" (Photo Healing Ess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