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아버지.
이 시대의 아버지.
  • 박용신 논설위원장 <bagam@hanmail.net>
  • 승인 2018.03.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대 ! 어디로 가시나요.

<사월은 희망인가>

봄이 오는 길목에서
이 시대의 아버지가 힘겹게
산사 108계단을 오르고 있다.

계단의 끝, 사월에 서면
과연, 꽃은 피어 웃어 줄까.

<2018.3.24 북한산 승가사 마애불 오르는 길에서>

 

서울시정일보 논설위원장

팸투어/여행문학가

백암 박용신의 풀잎편지(Photo Healing Ess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