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교사 부부 투신.. “빚 때문에 힘들다” 유서 남겨
은행원‧교사 부부 투신.. “빚 때문에 힘들다” 유서 남겨
  • 도진호 기자 <djhdjh04@msnews.co.kr>
  • 승인 2018.03.13 19: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빚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은행원‧교사 부부가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5시 10분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서 은행원‧교사 부부인 남편 A씨(50)와 아내 B씨(48)가 숨진채 발견됐다.

이를 발견한 주민은 119에 긴급히 신고했지만 이들은 이미 숨져있는 상태였다. 경찰조사결과 이들 부부는 지난 12일 새벽 4시경 집에서 다소 떨어진 아파트 15층으로 이동했으며“미안하다. 사랑한다”, “빚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이들이 생활고와 건강문제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유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정일보 도진호 기자 djhdjh04@ms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8-03-13 20:34:31
은행원과 교사라면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안정권에 있는 직업인데.....뭘하다가 빚을 졌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