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마포구민 83.5%는 10년에도 마포구에 거주할 계획" 왜?
[마포구] "마포구민 83.5%는 10년에도 마포구에 거주할 계획" 왜?
  • 손수영 기자 <msnews@msnews.co.kr>
  • 승인 2018.03.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마포구청)
(사진= 마포구청)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구민의 삶의 질과 관련된 관심사와 주관적 의식에 관한 사항을 조사하여 마포구민의 생활수준 및 사회적 변동 상태 등을 분석한 '2017 마포구 사회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마포구 사회조사'는 구의 행정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2006년 9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서 최초로 자체 지역통계로 개발됐다. 2017년 8회째를 맞는 사회조사는 매년 실시하다가 2011년부터는 격년제로 바뀌었다.

이번 조사는 마포구민 2,000여 가구의 만 15세 이상 3,782명을 대상으로 2017년 9월 1일부터 14일간 방문 면접 방식으로 실시했다. 주거 생활 등 10개 분야 79개 항목의 조사표로 따라 진행됐다.

<마포구 사회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마포구민의 평균 거주기간은 15.3년으로 구민의 23.2%는 ‘25년 이상’ 장기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구민 83.5%는 ‘향후 10년에도 마포구에 거주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주택형태는 ‘아파트’가 40.4%로 가장 많았고, 이어 ‘단독주택’이 32.7%, ‘연립주택’ 13.5%, ‘다세대주택’ 13.3% 순으로 나타났다. 점유형태를 보면 ‘자기집’을 보유하는 경우가 36.3%로 가장 많으며, 주택형태별 점유형태를 따라 아파트 거주자는 ‘자기집’(51.2%)을, 단독주택 거주자는 ‘보증부월세’(33.8%)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성별 및 연령으로는 여성(52.8%)과 60세 이상(21.3%)의 비율이 높았다. 월평균 가구소득은 200~300만원 미만이 19.8%로 가장 많았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2017 마포구 사회조사 결과에 나타난 마포구민의 생활상을 면밀하게 분석하여 구정 운영과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통계자료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 구정 운영의 기반을 확립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msnews@ms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