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의원 “경찰 댓글작업 문건 확인했다”
이재정 의원 “경찰 댓글작업 문건 확인했다”
  • 도진호 기자 <djhdjh04@msnews.co.kr>
  • 승인 2018.03.12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이재정 의원
사진 : 이재정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소문으로만 떠돌던 경찰 내 댓글작업 계획문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의원은 12일 지난 2011년 4월 18일 경찰청 보안2과에서 작성한 ‘안보관련 인터넷상 왜곡정보 대응 방안’이라는 제목의 문건과 같은 해 8월에 작성된 두건의 문건을 공개했다.

이재정 의원에 따르면 해당문건에는 “국가안보와 관련한 인터넷 이슈 발생 시,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정보전달로 사실이 왜곡전파 되는 경우가 발생하니 네티즌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단계별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었다.

단계별로 동원할 인력에 대해 구체적으로 “1단계는 본청과 지방청 보안사이버요원 88명을 동원해 주무부서에 공식입장을 전달하고, 2단계로 경찰 보안요원 전원을 투입한다”는 구체적 대응방안이 포함됐다.

또한 유의사항으로 “인터넷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는 만큼 수단을 적절하게 활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공개성 정도, 이슈별, 대응 대상의 실태 등에 맞는 적절한 수단을 통해 왜곡 및 과장된 보안업무 관련 인터넷 여건을 건전한 방향으로 유도할 수 있도록 대응”등의 내용이 적시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문건을 공개한 이 의원은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경찰의 댓글작업이 실체를 드러냈다”며 “문건 내에 명시되었듯이 경찰 스스로 댓글작업이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음을 인지한 만큼, 더 이상 댓글작업이 아니라 부인해서는 안될 것”이라 말했다.

서울시정일보 도진호 기자 djhdjh04@msnew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