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특활비·공천개입’ 재판 앞당겨…16일로 변경
박근혜 ‘특활비·공천개입’ 재판 앞당겨…16일로 변경
  • 최봉문 기자 <cbm9988@naver.com>
  • 승인 2018.03.06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뉴스 캡쳐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재판이 16일로 앞당겨졌다. 당초 예정일은 27일이었다.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 상납 혐의와 공천 개입 혐의 등 두 사건의 공판준비기일을 이같이 변경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혐의 관련 다른 국정원 사건 재판과 심리 속도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재판부는 최근 검찰 및 변호인단과 협의를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16일 열리는 공판준비기일에서 혐의에 대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을 확인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열릴 재판의 증인신문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시정일보 최봉문 기자 msnews@msnew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