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성화 13일 서울 입성… 서울시, 4일간 축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13일 서울 입성… 서울시, 4일간 축제
  • 손수영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8.01.1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제공)
(사진= 기사 내용과 무관/ KBS 제공)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13일 서울에 입성한다. 올림픽성화가 서울에서 불을 밝히는 건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이다.

성화는 13~16일 4일간 일반 시민, 사회 각계각층 유명 인사들의 손에서 손으로 옮겨지며 서울 전역 곳곳을 누비고 시민과 만난다. 4일간 4개 코스, 총 103km 구간을 600여명이 나눠 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년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된 성화는 11월 1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제주, 부산, 광주, 대전, 세종, 대구, 경기(남부), 인천을 거쳐 서울에 도착한다. 

서울을 떠난 성화는 경기 북부를 거쳐 강원도로 가게 되고, 개막식 당일인 2월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장을 밝히게 된다. 국내 성화 봉송의 총 거리는 2018km로, 101일간 7500명의 주자가 참여한다.

서울에서 성화 봉송 주자로는 차범근 스포츠 해설가, 이상민 서울 삼성 썬더스 감독, 박용택 LG트윈스 선수, 방송인 부부 최수종·하희라, 배우 차승원·박보검, 모델 한혜진 등이 참여한다. 서울시 추천 주자 42명를 비롯해 어르신, 장애인 등 남녀노소 시민도 성화 봉송에 나선다.

서울 입성 첫날인 13일 성화는 상암 DMC를 출발해 신촌∼동대문역사문화공원∼용산전쟁기념관∼서울역~광화문광장까지 28.3km를 달린다.

14일에는 광화문광장에서 대학로∼흥인지문∼종로∼신설동∼왕십리∼서울숲을 거쳐 잠실 종합운동장까지 23.2km를 비춘다.15일은 잠실 종합운동장을 출발해 신사역∼강남역∼양재역∼예술의전당을 거쳐 국립중앙박물관까지 23.5km 구간을,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현충원∼남부순환로∼구로·금천 디지털단지∼목동∼국회대로∼63빌딩을 지나 여의도 한강공원까지 33.3km를 누빈다.  

성화 봉송 구간엔 정식 코스 외에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관광 명소도 ‘스파이더봉송’이란 이름으로 포함된다. 

서울시는 성화 봉송이 이뤄지는 나흘간 4개 코스의 각 마지막 지점에서 축하행사를 열어 평창올림픽 열기를 고조시킬 계획이다.

성화 봉송 행사가 열리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서울 시내 곳곳에서 교통이 통제된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hmk069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