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전당대회, 의결정족수 미달 가능성↑.. 발등에 불 떨어진 통합파
국민의당 전당대회, 의결정족수 미달 가능성↑.. 발등에 불 떨어진 통합파
  •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co.kr>
  • 승인 2018.01.05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 사진 : YTN 방송 캡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 사진 : YTN 방송 캡쳐

바른정당과의 통합문제 결정을 위해 전당대회를 준비 중인 국민의당 통합파에 비상이 걸렸다. 전당대회 투표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케이보팅 시스템’을 사용할 수 없다는 선관위의 유권해석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회는 5일 ‘케이보팅의 경우 전당대회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자서명으로 인정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유권해석을 국민의당 측에 전달했다.

케이보팅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본인명의 휴대전화 번호와 생년월일 만으로 본인인증이 가능해 투표율을 올릴 수 있지만, 기존 전자투표의 경우 공인인증서를 필요로 해 투표율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전당대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의결하기 위해 ‘의결정족수(대표당원의 2분의 1)을 채워야하는 통합파에게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오랫동안 통합문제를 두고 진행된 내홍으로 여론이 좋지 못한데다 통합반대파가 전당대회 저지에 나설 경우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안철수 대표를 필두로 한 통합파 측은 선관위의 유권해석대로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전자투표를 진행하고 대신 현장투표를 강화하는 방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전자투표를 전당대회 이전에 사전투표 방식으로 진행해 투표율을 끌어 올리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정일보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