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동욱 "베테랑 선배들,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해줬다"
[인터뷰] 김동욱 "베테랑 선배들,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해줬다"
  • 손수영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7.12.2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의 배우 김동욱이 드라마 '커피프린스'를 훈장이라고 말했다.

김동욱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커피 프린스' 속 캐릭터가 계속 기억되고 있는 것에 대해 "계속 발목을 잡아줬으면 좋겠다. 그렇게 오래 기억되는 작품이 있다는 게 너무 크다. 배우한테는"라고 말했다.

이어 "장애가 되기보단 훈장 같다 10년이 지났는데 아직 하림이라는 캐릭터를 기억한다. 내 이름을 하림으로 아신다. 억지로 떨쳐내고 싶진 않다. 자연스럽게 필모그래피가 쌓이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문제다"고 이야기했다.

또 그는 '커피프린스' 같은 드라마를 다시 한 번 찍고 싶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김동욱은 "'커피프린스' 이후로 너무나 즐겁게 촬영하며 체력적으로 힘든 것보다 정신적으로 재밌게 촬영할 수 있구나를 느꼈다"며 "인간적으로 잘 소통되고 그런 사람들과 만나서 작업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하정우 차태현 등 베테랑 선배들과 같이 했지만 그 분들도 연기적으로 강요하거나 조언을 잘 안한다. 나를 다 받아주고, 내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해줬다. 나도 그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이나 선후배 관계를 떠나서 현장에서는 같은 동료다. 도경수의 연기를 존중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워낙 잘하더라. 도경수가 같이 하면서 생긴 시너지도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동욱은 '신과함께-죄와벌'에서 관심병사 동연을 돕는 병장 수홍 역을 맡았다. '신과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주호민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고,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hmk069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