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PD ‘MBC 신임사장’ 내정…해직 1997일만에 복직
최승호 PD ‘MBC 신임사장’ 내정…해직 1997일만에 복직
  • 박찬정 기자
  • 승인 2017.12.07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공범자들' 언론시사회 캡쳐
사진=영화 '공범자들' 언론시사회 캡쳐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MBC 신임 사장으로 내정됐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사장 후보 3명을 대상으로 공개 면접과 투표를 진행한 결과 최 PD가 신임 사장으로 내정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사회는 11월 30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최 PD와 임흥식 전 논설위원, 이우호 전 논설위원실장 등 3명을 사장 후보로 압축했다.

이사회는 이날 최종 후보자 3인에 대한 인터뷰 후 표결을 진행했다. 1차에서는 과반수 미달로 2차 투표가 실시됐으며 재적 인원의 과반수를 득표해 최 PD가 MBC 신임 사장으로 내정됐다.

이날 방문진 이사회에 야권 측 이사인 고영주, 권혁철, 김광동, 이인철 이사는 불참했으며, 1차 투표에서 과반의 지지를 얻은 후보자가 없어 2차 투표에서 최씨가 최종 내정됐다.

최 내정자는 “노사 공동재건위원회는 법률가도 참여해 철저하게 근거를 가지고 활동해 나갈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늦추고 모멘텀을 잃어버리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장은 보도에 개입해서는 안된다”며 “보도는 기자들이 알아서 하는 것이고 특정 방향성을 주고 영향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승호 내정자는 이날 열리는 MBC 주주총회에서 사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최 내정자는 경북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 MBC에 입사해 시사교양국 ‘PD 수첩’책임 PD, ‘W’책임 PD로 활동했다. 그는 2010년 PD수첩에서 일하며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다루는 프로그램을 제작했으며, 2012년 파업 참여를 이유로 MBC에서 해직됐다.

해직이후 이명박 박근혜 정부시절 정권의 언론장악 시도를 고발한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을 제작했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ckswjd206@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61길 5 제일빌딩 3층 307호 /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LG여의도 에클라트 1026호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황문권
  • 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최봉문
  • 총괄국장 : 이현범
  • 편집국장 : 강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mail to hmk0697@hanmail.net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