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옛 서울(경성)의 모습을 한 눈에
1930년대 옛 서울(경성)의 모습을 한 눈에
  • 황권선기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11.04.0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9~6.26, 청계천문화관에서 ‘이방인의 순간포착, 경성 1930’특별전 개최
청계천문화관(관장 사종민)은 오는 3. 29(화)~6. 26(일)까지 청계천문화관에서 ‘이방인의 순간포착, 경성 1930’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경성 1930’특별전은 경성을 주제로 여는 최초의 전시로 1939년 조선총독부 철도국에서 촬영한 ‘경성 1939’ 영상이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시민들에게 공개되고, 1939년 경성과 2011년 서울을 비교하여 관람객의 이해를 돕도록 하였다.
한양대학교 건축학부에서 지금까지의 연구성과를 토대로 종로와 본정의 3,000여개의 상가의 위치가 포함된 가로도면을 최초로 전시하여 시민들이 직접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는 2개의 전시실에서 이루어지는데 1전시실은 경성역→남대문로→화신백화점→종로거리→경성풍경→경성백경→본정거리로 구성하였고 2전시실은 1924년 경성시가지도, 경성연표, 1920년 후반 경성안내도, 1982년 단면으로 본 종로지역, 항공에서 본 2003년 종로, 가로가 복원된 1930년대 종로, 1930년대 본정가로, 2011년 서울로 구성하였다.
1전시실에는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경성관련 엽서 및 지도 등 250여 점과 1939년 조선총독부 철도국에서 제작한 ‘1939 경성’ 홍보 영상을 관람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1939년 경성과 현재 서울을 비교․전시 상영하며 1930년대 경성의 가로를 재현하였다.
2전시실에는 부산박물관과 서울역사박물관이 수집해온 경성 이미지 2,000여 점을 키오스크로 검색할 수 있으며, 이와 더불어 한양대학교 건축학부가 주축이 되어 정리한 종로와 본정의 가로도면을 전시하였다. 이 도면에는 위치가 확인된 3000여 개의 상가가 포함되어 있다
1395년 이래 500여 년간 조선과 대한제국의 수도였던 한성부는 1910년부터 일본인의 손에 의해 일제 식민지의 행정 중심지인 경성부로 바뀌게 되었다.
‘경성시기’(1910~1945)는 일제강점기라는 역사의 굴레 속에서 시작되긴 하였지만 한국 근대사에 있어서는 많은 변화를 가져왔던 시기이기도 하다.
초기 인구가 20여 만 명에 불과하던 경성은 1911년 행정구역을 5부 8면제로 개편하였고 도시화가 진행됨에 따라 1936년에는 고양군․시흥군․김포군 관내의 일부 지역을 편입하여 면적이 4배로 확장되었고 인구도 약 40만 명으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