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매서워진 강추위…최저기온 서울 –7도, 철원 -16도
더 매서워진 강추위…최저기온 서울 –7도, 철원 -16도
  • 박찬정 기자 <ckswjd206@naver.com>
  • 승인 2017.12.01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오늘 1일 날씨는 전국이 대체로 지역이 영하권에서 시작하며 강추위가 찾아온다.

현재 전국이 맑은 가운데 밤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다.

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파주 아침 기온이 -12도까지 떨어지고, 철원 기온 -16도, 서울 -7도, 전주·대구 -3도 등 11월 이후 가장 춥다.

충주와 대구 등 내륙 지역 기온이 어제보다 5도 이상 낮고 서울과 경기, 충청, 제주에는 오후에 눈발이 날리는 곳도 있다.

낮 기온은 서울 3도, 대전 4도, 대구 5도, 광주 6도 등 전국이 1도에서 8도로 어제와 비슷하다.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실제 느끼는 체감 온도는 더 떨어져 영하권을 맴돌겠다.

현재 강릉 평지에는 건조 경보, 그 밖의 강원과 영남 지역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인 상태이다. 대기가 매우 건조해 화재 예방에도 유의해야 한다.

주말인 내일과 모레는 곳곳에 약하게 눈, 비 예보가 있다. 일요일과 월요일에 기온이 약간 오르고, 화요일에 다시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시정일보 박찬정기자 ckswjd206@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