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7호실' 신하균,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다"
[인터뷰] '7호실' 신하균,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다"
  • 손수영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7.11.1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7호실’은 작품이 담고 있는 메시지가 굉장히 좋았다.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영화적인 재미를 놓치지 않는 시나리오였다."

배우 신하균이 ‘웃픈’ 남자로 변신했다. 그는 영화 ‘7호실’에서 망해가는 DVD방을 하루 빨리 팔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사장 두식 역을 맡았다.

이혼 후 전세 보증금까지 모아 다 죽은 상권에 10년 전 트렌드인 DVD방을 개업했다. 그러나 매일 파리만 날리고 10개월째 밀린 월세와 관리비는 대리운전을 뛰어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의 인물을 연기한다.

“작품 선택은 마음에 드는 게 있을 때마다 하는 편이에요. 그리고 배우는 쉬면 안 된다 생각해요. 고민하고 새로운 걸 찾으면 발전한다고 하지만 공백 기간이 길어지면 현실적으로 백수가 되는 거잖아요. 그래서 이야기가 재미있고 캐릭터가 좋으면 큰 망설임 없이 하게 되는 것 같아요.”

과거 영화 ‘지구를 지켜라’, ‘복수는 나의것’, ‘악녀’ 등을 통해 고군분투 형 캐릭터를 선보여온 그는 ‘7호실’을 통해 고군분투의 끝을 보여준다.

“‘7호실’은 작품이 담고 있는 메시지가 굉장히 좋았다.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영화적인 재미를 놓치지 않는 시나리오였다. 이 부분은 ‘7호실’에 출연할 수 있게 된 가장 큰 이유였던 것 같다. 영화 내용은 지금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제가 맡은 두식을 비롯해 태정(도경수 분)의 경우도 앞이 안 보이는 젊은 세대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마약, 시체 등에 대한 부분은 영화적인 의미로 봐주시면 될 것 같다.” 

“출연은 제가 먼저 결정됐어요. 이후 (도)경수가 됐는데 사실 그에 대해 잘 몰랐어요. 성실하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작품을 보진 못했거든요. 캐스팅이 확정되고 경수가 출연한 웹드라마 ‘긍정이 체질’을 봤는데 연기가 좋았어요. 현장에서는 서로 호흡도 잘 맞고 재미있게 촬영했죠. 성격도 저와 비슷해요. 술자리에서도 대화 없이 술을 많이 마시는 스타일이었어요.” 

앞서 열린 시사회에선 도경수는 신하균에 대해 ‘꼭 만나고 싶은 선배님’이라고 표현했다. 

“그렇게 생각해주면 저야 고맙죠. 저로서는 이번에 좋은 후배를 만난 것 같아 반가워요. 경수는 지금도 잘하지만 앞으로 미래가 더 기대되는 배우예요. 특히 눈이 가지고 있는 힘이 좋아요.”

한편 '7호실'은 예매율 12.1%로 2위에 올랐다. 신하균과 도경수(엑소 디오)가 주연인 '7호실'은 DVD방의 7호실을 두고 알바생 태정과 사장 두식이 서로 문을 열고 닫기 위해 대결한다는 내용의 블랙 코미디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hmk069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