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강민혁, "병원선, 제 자신도 성장했다"
[인터뷰] 강민혁, "병원선, 제 자신도 성장했다"
  • 손수영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7.11.1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FNC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FNC 엔터테인먼트 제공)

씨엔블루 강민혁(26)이 지상파 첫 미니시리즈 주연 신고식을 마쳤다.

13일 서울 중구 명동 FNC WOW에서 MBC 드라마 '병원선' 종영 기념 공동 인터뷰를 개최한 강민혁은 연기력 비판이 불거진 것에 대해 "제가 부족해서 그런 것"이라고 인정했다.

강민혁은 '병원선'에서 남자주인공 내과의사 곽현 역을 꿰찼다. 하지만 막상 방송이 시작되자 당초 기대와 달리 다소 단조로운 감정 표현과 경직된 말투, 몸짓 등이 노출되며 연기력 지적을 받았다.

이에 강민혁은 스스로의 연기 점수를 "매기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강민혁은 캐스팅부터 촬영이 끝나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그간 드라마 '상속자들' '넝쿨째 굴러온 당신' '딴따라' 등에 출연하며 연기돌 행보를 보여왔지만, '병원선'은 첫 주연작이라는 점에서 책임감이 컸다. 강민혁은 "부담감보다 책임감이 많이 컸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첫 주연을 맡은 강민혁의 연기를 어떻게 평가했을까. 그는 "그냥 고생했다는 말을 제일 많이 해준 것 같다. 정말 얼굴 한 번 못 보고 지냈으니까. 이렇게 오랜 시간 집에서 나와 있었던 것도 처음이었다"며 "'재밌었다' '잘했다'는 말도 당연히 있었지만 '정말 고생 많았다'는 말이 가장 많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병원선'은 강민혁에게 의미가 큰 작품이다. 첫 주연작이라는 점에서도 그렇지만, 곽현이라는 인물에 녹아들며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동화됐다. 강민혁은 "드라마에서도 성장하는 캐릭터였지만, 제 자신도 성장했다"고 말했다.

강민혁은 최근 종영한 MBC 수목극 '병원선'의 남자주인공 곽현 역을 맡아 하지원과 호흡을 맞췄다. 병원선의 시청률은 최고 시청률 13%(닐슨 코리아 8회 전국 기준)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로 막을 내렸다.

서울시정일보 손수영 기자 hmk069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