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업무지시 막아보자’.. 정부-카카오 협력 무산
‘퇴근 후 업무지시 막아보자’.. 정부-카카오 협력 무산
  •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co.kr>
  • 승인 2017.10.0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YTN 방송 캡쳐
사진 : YTN 방송 캡쳐

퇴근 후 카카오톡을 이용한 업무지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정부가 카카오 측에 ‘기능개선’ 협조요청을 했지만 카카오 측의 거부로 무산되게 됐다.

앞서 고용노동부 측은 지난 8월 카카오 측에 ‘퇴근 후 업무지시’를 막기 위한 협력방안을 찾아보자 제안했으며, 그 방안 중 하나로 저녁에 업무지시를 바로 보내지 않고 아침에 전달할 수 있는 ‘예약전송’ 기능의 추가를 요청한 바 있었다.

그러나 카카오 측은 9일 “퇴근 후 연결되지 않을 권리에 대한 사회적 논의는 환영하지만 고용부와 특정 서비스사 간 개별 논의로 진행할 사안은 아니라 본다”며 “현재로서는 논의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퇴근 후 업무지시 금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회적 공론화가 되면서 관련 법안 추진 등으로 빠르게 자리를 잡아갈 전망이다.

실제로 서울시의회에서는 공직사회 내 잘못된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지난달 19일 ‘퇴근 후 카톡 금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서울시 지방공무원 복무조례’ 개정안을 의결했다.

또한 정치권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이를 공약으로 삼았던 것은 물론 지난달 24일 국민의당이 ‘퇴근 후 업무카톡 금지법’을 정기국회 중점추진법안에 포함시키는 등 관련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정일보 최봉호 기자 hazy109upda@ms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