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포커스] 집 앞 의원에서 마음검진 받으세요...자살. 살자
[구정포커스] 집 앞 의원에서 마음검진 받으세요...자살. 살자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1.04.09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 위험군 대상, 우울증 및 자살경향성 검사 등 실시…지역사회 자원 연계
▲ 집 앞 의원에서 마음검진 받으세요

[서울시정일보] 서울 동대문구가 자살 예방을 위해 지역 내 의료기관 17곳과 손잡고 ‘2021년 1차 의료기관 생명이음청진기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9년 처음 시행된 ‘생명이음청진기 사업’은 1차 의료기관 방문 환자 중에 자살 위험군을 발굴해 지역사회 정신건강 복지 자원을 연계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지난해보다 5개 의료기관이 추가되어 총 17개 의료기관과 협업하게 된다.

자살로 사망한 사람 가운데 약 50%의 사람이 사망하기 한 달 전 1차 의료기관에 방문한 적이 있다는 연구 결과에서 착안한 ‘생명이음청진기 사업’은 2020년 한 해 동안 971명의 마음을 청진함으로써 지역사회 정신건강 고위험군을 발굴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1차 의료기관에서 진료 의사가 우울증 및 자살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된 환자는 우울증 자살경향성 검사를 받게 된다.

이후 동대문구보건소 자살예방 전담 요원이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평가 및 상담을 실시해 자살위험 정도를 구분한 뒤, 전문 의료기관 동대문구정신건강복지센터 동대문구보건소 생명지킴활동가 서비스 등 다양한 지역사회 복지 자원이 연계한다.

구는 이 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고위험군 스크리닝 및 연계 비용 등을 지원함으로써 보다 많은 1차 의료기관의 참여를 도모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1차 의료기관과의 협력해 자살 위험에 놓인 주민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원하겠다”며 “우리 주민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