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편지] 천은사 붉은 동백꽃을 보면서
[섬진강 편지] 천은사 붉은 동백꽃을 보면서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1.04.01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설명 : 오늘 내가 울어버릴 뻔 했었던 지리산 천은사 붉은 동백꽃이다.
사진 설명 : 오늘 내가 울어버릴 뻔 했었던 지리산 천은사 붉은 동백꽃이다.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봄이 한참인 지리산 천은사에 갔다가
붉은 동백꽃을 보고
하마터면 나도 모르게 울어버릴 뻔하였다.

숲속에 핀 동백꽃이 왜 그리도 붉은지
보는 순간 나도 모르게
왈칵 눈물이 쏟아져 내릴 것만 같았다.

늙은이 봄날이 서러운 건 아니었다.
붉은 동백꽃을 보는 순간
그냥 나도 모르게 내 마음이 그랬었다.

붉은 동백꽃들이 흐드러진 나무 아래서
어쩔 줄을 모르고 한참을 서성이다
너를 잊지는 못할 거라고 그 한마디를 남기고 돌아왔다.

동백꽃이 피었어요
동백꽃이 피었어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