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LH투기 의혹 전수조사해야…까도까도 나오는 '양파정권'"
[정치] 국민의힘 "LH투기 의혹 전수조사해야…까도까도 나오는 '양파정권'"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1.03.06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12.24/뉴스1 

[서울시정일보] 윤석열 전 총장의 말처럼 부패완판 정부다.

국민의힘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 "지위고하를 막론한,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 배신'을 엄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고 나면 치밀했던, 상상치 못한 고도의 투기수법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지만, 정부·여당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면서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국민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25번의 부동산 대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고 오로지 투기가 부동산 가격 폭등의 원인이라며, 집 가진 사람을 모두 투기꾼으로 몰아갔던 것이 문재인 정권"이라며 "야당의 상임위 개최요구는 묵살하고 국토부 장관을 불러 '책임의식을 가지라'는, 하나 마나 한 이야기를 질책이라고 하는 여당 대표에게서 공감력은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은 현 상황을 극복하기도 버거워 미래조차 없는데 이 정권은 잇속을 챙기며 자기 배 불리기에 혈안이 돼 철저한 노후 대비를 하고 있으니 한마디로 '국민 배신 정권', 까도 까도 또 나오는 '양파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상임위 개최를 통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동시에 검찰은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 땅에 투기가 설 자리가 없도록 모든 행정적, 법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