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이언주 "盧죽음 복수하려 검수완박?…더 큰 괴물 만드는 국정농단일 뿐"
[보궐선거] 이언주 "盧죽음 복수하려 검수완박?…더 큰 괴물 만드는 국정농단일 뿐"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1.03.04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해진 경찰권력은 누가 통제할지, 경찰권력이 행정권력의 지배를 받게 된다면 대통령과 집권당 독재의 길로 가게 되는 건 아닌지"라고 물은 뒤 "영원한 권력은 없기에 민주당이 야당 되었을 때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멈출 것을 요구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가 지난달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 합동토론'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 News1

[서울시정일보]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는 4일,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밀어붙이는 여권을 향해 "괴물 잡으려다 더 큰 괴물을 만드는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민주당에 있을 때 권력과 결탁한 정치검찰에 대한 문제의식에 공감해서 열심히 검찰개혁을 주장했고 그 생각은 민주당을 떠난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검찰의 수사권 독점을 완화하고, 검찰권력을 분산시켜야 한다는 점에도 동의한다"고 했다.

하지만 "공수처장을 대통령이 임명하면 모든 고위공직자를 사실상 대통령이 지배하게 되어 독재국가로 가는 길이기 때문에 공수처를 반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무력화되고 수사권을 장악한 경찰권력비대화라는 풍선효과를 가져오기 때문에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검수완박이 현실화 되면 "전국적 풀뿌리조직을 가진 비대한 경찰조직이 수사권 독점을 통해 비대화되고 권력층과 결탁해 전횡하게 되면 더 큰 비극이 잉태될 수도 있다"라며 우려했다.

또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하려는 이유가 '혹여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이 정치검찰 때문이라는 생각에 검찰에 대한 복수' 때문인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그렇다면 "개별 사건의 잘잘못과 그에 대한 감정으로 제도자체를 함부로 파괴하는, 권력의 전근대적 횡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권력을 분산시키겠다고 검수완박 한다면 괴물을 잡는다고 또 다른 괴물, 더 큰 괴물을 만들어내는 큰 실수를 하는 것"으로 "국정농단이자 헌법농단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비대해진 경찰권력은 누가 통제할지, 경찰권력이 행정권력의 지배를 받게 된다면 대통령과 집권당 독재의 길로 가게 되는 건 아닌지"라고 물은 뒤 "영원한 권력은 없기에 민주당이 야당 되었을 때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멈출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