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 설 연휴 대비 "화재예방" 특별점검
[전남소방] 설 연휴 대비 "화재예방" 특별점검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21.02.06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재 취약시설 점검 등 설 연휴 화재예방대책을 추진 -

- 설 기간 일평균 화재 10.5건…‘부주의’ 원인 최다 -

[서울시정일보] 전남소방본부는 도민들이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재 취약시설 점검 등 설 연휴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설 연휴기간 발생한 화재는 총 126건으로, 이에 따른 인명피해는 총 8(사망 3, 부상 5), 재산피해는 약 74천만 원이 발생했다.

특히 최근 3년간 화재발생 건수가 일일 평균 7건인데 반해 설 연휴 기간 일일 평균은 10.5건으로,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70.6%로 가장 높았으며, 전기 15%, 기계 8.7% 순으로 나타났다.

전남소방본부는 화재취약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 및 안전컨설팅을 추진하고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에 들어가 대응역량을 강화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판매·물류·운수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50개소에 대한 소방특별조사와 함께 팬션, 모텔 등 소규모 취약건축물 713개소를 대상으로 화재안전컨설팅을 추진한다.

 

또한 주거용 비닐하우스 등 화재취약 주거시설 38개소에 간부급 소방공무원이 주 1회 이상 현지 방문하는 등 화재 위험요인을 확인한다.

전통시장의 경우 관계인 주도의 화재안전점검이 진행되며, 야간 취약시간대에는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들이 수시로 화재예방 순찰에 나선다.

특히, 생활치료센터 등 코로나19 관련시설 385개소를 대상으로 긴급 화재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벌이기로 했다.

연휴기간인 210일부터 15일까지 도내 모든 소방관서는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해 관서장 중심의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공원묘지 등에 소방인력과 차량을 전진 배치해 신속한 출동체계를 확립할 방침이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코로나19로 연휴 기간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안전한 분위기에서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사전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