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현장] 광양제철소, 설 "선물반송센터 운영"
[경제현장] 광양제철소, 설 "선물반송센터 운영"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21.01.28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월 27일부터 2월 10일까지 운영 -

- 반송 곤란한 물품은 사내 경매해 수익금 ‘포스코1%나눔재단’ 기탁 -

[서울시정일보] 광양제철소(소장 김지용)가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하며 임직원들의 건전하고 윤리적인 명절문화 만들기에 나섰다.

 

광양제철소는 설과 추석 등 명절 기간 동안 직원들이 공급사 및 이해관계자로부터 선물을 받았으나 부득이 돌려주지 못한 경우를 대비해 2003년 추석부터 19년째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021 설 선물반송센터 운영
2021 설 선물반송센터 운영

올 설날을 앞두고 광양제철소는 1월 27일부터 2월 10일까지 2주간 소본부 1층과 4층 및 제철소 내 곳곳에 ‘선물반송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

 

접수된 선물 가운데 반송이 가능한 물품은 회사의 윤리 명절문화 취지를 설명하기 위해 '마음만 받고 선물은 되돌려 드립니다'라는 스티커를 붙여 반송한다. 또한 임직원 자택으로 배달된 경우에도 ‘선물반송센터’로 가져오면 회사비용으로 반송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만약 발송인이 불분명하거나 상하기 쉬운 농수산물 등 반송이 곤란한 물품은 사외에 기증하거나 온라인 사내경매로 판매하며, 사내경매로 얻은 수익은 전액  ‘포스코 1% 나눔재단’에 기탁해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사업들에 사용된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03년 국내기업 최초로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해 이해관계자와 선물을 주고받지 않는 건전한 명절문화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으며, 2006년부터는 그룹사도 참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