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피칠갑' 된 채 납치 ‘쓰랑꾼의 최후’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피칠갑' 된 채 납치 ‘쓰랑꾼의 최후’
  • 나승택 기자 <rastrala@naver.com>
  • 승인 2021.01.2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한들 사이에 등장한 김영대, 고준 앞 칼로 위협 무슨 관계?
▲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서울시정일보]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이 '피칠갑' 상태로 정체불명의 괴한들에게 납치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비에 흠뻑 젖은 채 괴한들 사이에서 등장한 김영대의 모습도 공개됐는데, 그가 칼로 고준을 위협하고 있어 과연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긴장감을 유발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28일 피투성이가 된 '쓰랑꾼' 한우성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피투성이가 된 우성이 괴한들에 둘러싸여 정신을 잃은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우성을 이렇게 만든 괴한들의 정체가 궁금증을 끌어올린 가운데, 비에 젖은 채 등장한 차수호가 우성을 노려보는 모습이 포착돼 놀라움을 자아낸다.

강여주의 어시스트이자 국정원 요원인 수호가 납치된 우성이 있는 곳에 모습을 드러낸 이유는 무엇일지, 괴한들과 수호는 어떤 관계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특히 우성을 발견한 후 그 앞에 날카로운 칼을 들어 올린 수호의 냉혈한 같은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오싹하게 만든다.

‘바람피면 죽는다’가 오늘 마지막 회를 앞둔 가운데, 우성을 납치한 이들은 누구일지, 칼을 든 수호 앞 피투성이가 된 우성은 무사히 살아 남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아내 강여주 몰래 바람을 피웠던 ‘쓰랑꾼’ 한우성에게 죽음의 위기가 닥친다”며 “그를 위기에 빠뜨린 인물은 누구일지, 괴한들 사이에 등장한 차수호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마지막 회까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