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범계, 첫 공식일정은 동부구치소 방문…수용소 대책 나오나
[정치] 박범계, 첫 공식일정은 동부구치소 방문…수용소 대책 나오나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1.01.28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2021.1.27/뉴스1 

[서울시정일보]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이 첫 공식 일정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하기로 했다.

28일 법무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소재 동부구치소 현장을 찾아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업무 보고를 받는다.

통상 취임 후 첫 공식 외부 행사로는 현충원 방문이 일반적이나, 박 장관은 이날 현충원을 방문하지 않고 동부구치소를 찾아 현안부터 챙긴다는 계획이다.

박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장관에 임명되자마자 동부구치소에 가서 경청의 시간을 갖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대규모 감염자 발생 이유와 밀집 문제를 짚어보겠다는 것이다.

그는 후보자 신분이던 지난 1월 초에도 장관으로 임명되면 가장 먼저 할 일로 '구금시설 코로나19 현황 파악 및 대책 마련'을 꼽았다. 법무부 교정본부장을 만나 업무 파악에도 나섰다.

박 장관은 이날 업무 보고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할 예정으로, 그가 수용시설 문제와 관련해 어떤 대책과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모인다.

박 장관은 후보자 시절 교정시설 재소자를 위한 코로나19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용시설 과밀화 해결 등 문제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동부구치소 방문 이후 취재진과 만나 검찰 인사와 수사 현안 관련 입장 등을 밝힐지도 관심이다.

박 장관의 임기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재가에 따라 이날 오전 0시부터 시작됐다. 취임식 일정은 미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