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백신 맞겠다" 72%…'9시 영업제한 연장' 男 52%·女 72% 찬성
[사회] "백신 맞겠다" 72%…'9시 영업제한 연장' 男 52%·女 72% 찬성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1.01.27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접종 대상이 되면 접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접종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71.6%에 달했다. 세부적으로는 '반드시 접종할 것이다' 34.4%, '어느 정도 접종할 의향이 있다' 37.2%
© News1

[서울시정일보] 국민 10명 중 7명 가량은 다음 달부터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7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신 접종 대상이 되면 접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접종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71.6%에 달했다. 세부적으로는 '반드시 접종할 것이다' 34.4%, '어느 정도 접종할 의향이 있다' 37.2%였다.

반면 '별로 접종할 의향이 없다' 17.0%, '전혀 접종할 의향이 없다' 9.5%로 '접종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26.5%에 그쳤다. 1.9%는 의견을 유보했다.

접종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71.6%로 접종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26.5%)을 크게 앞섰다. 영국·미국 등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에서 일부 부작용이 보고되는 가운데, 대다수 국민은 백신의 안전성을 신뢰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28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하고,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내로 들여오는 코로나19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등 5개 다국적 제약사가 제조한 7600만명분 이상이다. 그중 노바백스를 제외한 4개사 및 백신 공동구매 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5600만명분은 도입 계약을 맺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79.2%)에서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의향이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76.1%), 50대(69.3%), 30대(65.3%), 20대(62.7%) 순이다.

지역별로는 대부분 70~75% 사이를 기록한 가운데, 광주·전라(75.7%)에서 가장 높고, 경기·인천(69.2%)에서 가장 낮았다.

지지정당별로는 여권 지지층에서 백신 접종에 더 적극적이었다. 열린민주당(84.6%)과 더불어민주당(78.9%) 지지층은 국민의힘(70.1%)이나 국민의당(62.2%) 지지층보다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평가층(79.4%)과 부정평가층(66.6%)의 백신접종 의향도 차이가 났다.

© News1

아울러 국민의 다수는 '5인 이상 집합금지'나 '밤 9시 이후 영업금지' 등 강도 높은 방역 조치가 아직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설 연휴까지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를 연장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설 연휴와 무관하게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73.5%)이 '설 연휴에는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를 해제해야 한다'는 의견(25.3%)을 월등히 앞섰다.

해당 문항에서도 지지정당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2.4%가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연장해야 한다고 응답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57.7%만 5인 이상 집합금지 연장에 찬성했다.

이념 성향별로도 진보층(81.0%)이 보수층(65.0%)보다 설 연휴 집합금지 연장에 대해 더 적극적이었다.

© News1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유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62.7%가 찬성, 35.3%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찬성(52.6%), 반대(45.8%)가 비슷했지만, 여성의 경우 찬성(72.5%)이 반대(25.0%)보다 월등히 높았다.

찬성 응답은 직업별로는 학생(71.2%)이 가장 높고, 가정주부(69.3%), 화이트칼라(65.9%) 등이었지만, 자영업은 54.6%였고 농림어업은 52.9%로 가장 낮았다.

이념 성향별로 찬성 응답은 진보층(73.3%)이 가장 높았고, 보수층(50.8%)이 가장 낮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로 성·연령·지역별 할당 후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통한 전화면접조사(무선전화 100%)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p)이고, 응답률은 18.2%다. 오차보정을 위해 지난 2020년 12월말 행정안정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통계기준으로 인구비(성/연령/지역)에 따른 사후 가중치를 부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