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포커스] 서울 서초구. 보행자 생명을 지키는 ‘활주로형 횡단보도’ 관내 구축
[의회 포커스] 서울 서초구. 보행자 생명을 지키는 ‘활주로형 횡단보도’ 관내 구축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21.01.0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구 반포, 잠원 등 24개소 ‘활주로형 횡단보도’ 설치 완료

[서울시정일보] 서울 서초구 관내 횡단보도 중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면서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24개소에 ‘활주로형 횡단보도’ 설치 작업을 완료했다.

보행자 생명을 지키는 ‘활주로형 횡단보도’ 서초구 관내 구축
보행자 생명을 지키는 ‘활주로형 횡단보도’ 서초구 관내 구축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김혜련 의원은 “작년 11월부터 진행한 사업이 원활하게 공사가 완료됐고 총 사업비 3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활주로형 횡단보도’는 횡단보도 양옆을 따라 일정한 간격으로 LED유도등을 설치해, 공항 활주로처럼 멀리서도 LED유도등이 반딧불처럼 빛이 나 운전자가 횡단보도를 쉽게 인지할 수 있게 보행자 안전성을 높여 주는 사업이다.

지난해 8월부터 김 의원은 서초구청 등과 협의를 거쳐 지역 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교차로의 횡단보도와 보행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횡단보도 등 24개소가 최종 선정 됐다.

금번 설치 대상은 잠원로 11개소, 신반포로 5개소, 사평대로 1개소, 강남대로 1개소, 사평대로 1개소, 서초대로 1개소, 서초네이처힐 4개소 등모두 24개소에 설치됐다.

2018년부터 서초구에 야간보행시 보행자를 보호하고 자동차가 건널목임을 인지시키기 위해 ‘활주로형 횡단보도’를 설치하기 시작해서 최근 24개소에 설치를 완료했다.

야간 보행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2021년도에도 많은 예산을 투입해 설치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이번 사업으로 야간 교통사고 발생을 사전에 방지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야간뿐 아니라 미세먼지, 안개, 우천 등 기상변화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아졌을 경우에도 시인성 확보에 유용하다”고 말했다.

또한 “관계기관 및 서초구 주민 의견을 수렴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해 보행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