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보물같은 "12개 명품숲" 선정
[전라남도] 보물같은 "12개 명품숲" 선정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20.12.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최우수 영예 -

- 최우수 명품숲 1개소와 우수 명품숲 2개소가 선정 -

[서울시정일보] 전라남도는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가 높은 ‘2021년 방문해야 할 명품숲’ 12개소를 발굴했으며,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이 최우수의 영예를 안았다.

전남 12개 명품숲(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전남 12개 명품숲(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전라남도에 따르면 ‘2021년 방문해야 할 명품숲숲속의 전남 만들기의 일환인 나무심기와 숲가꾸기 등 숲 조성사업을 통해 발굴됐으며 섬, 바다, 바람 등 남도의 블루자원과 함께 어우러진 아름다운 숲이 선정됐다.

 

명품숲은 각 계절별로 구분돼 선정됐다. 봄은 3장흥 천관산 동백숲’, 4강진 주작산 진달래숲’, 5완도수목원 난대숲이 뽑혔으며, 여름은 6해남 구수골 4est’, 7여수 방죽포 송림’, 8진도 죽림 해송숲이 차지했다.

전남 12개 명품숲(보성 활성산성 편백숲)
전남 12개 명품숲(보성 활성산성 편백숲)

가을은 9함평 용천사 천연 꽃무릇숲’, 10곡성 태안사 오색 단풍숲’, 11완도 청산도 단풍숲, 겨울은 12보성 활성산성 편백숲’, 1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2고흥 나로도 편백숲이 각각 뽑혔다.

 

이중 최우수 명품숲 1개소와 우수 명품숲 2개소가 선정됐다. 최우수 명품숲에 선정된 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은 사계절 아름다운 곳으로 500년 된 소나무가 3ha 군락지를 이루고 있으며, 숲에서 바라본 바다 경관이 아름다워 마음까지 힐링되는 우수한 숲이다.

전남 12개 명품숲(장흥 천관산 동백숲)
전남 12개 명품숲(장흥 천관산 동백숲)

숲 속에는 이순신 장군이 정유재란 때 모충각을 전략기지로 삼아 승리로 이끌었던 당시 배를 건조수리했던 역사성 있는 고하도 이충무공 유적지(전라남도 기념물 제10)가 보존관리되고 있다.

 

우수 명품숲에 선정된 장흥 천관산 동백숲은 유네스코에 등재된 국내 최대 동백나무 군락지로, 20년에서 200년 된 동백나무 2만여 그루가 자생중이며, 식물분포학적 가치가 높아 산림유전자원으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동백나무 꽃이 만개하는 3월부터 4월까지가 방문 최적기다.

 

또 다른 우수 명품숲인 보성 활성산성 편백숲은 보성읍 봉산리 일원에 수령 40년 이상의 아름드리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80ha 규모로 조성돼 있다. 활성산성은 이순신 장군이 득량만 해안 경계주둔지 등으로 이용했던 역사적 의미가 높은 곳이며, 주변에 한국차박물관, 대한다원 등이 있어 체험과 볼거리도 가득하다.

 

전라남도는 선정된 명품 숲을 홍보 달력으로 제작해 나무심기 관련단체, 주요 관광지, 중앙 부처, 타 시도 등에 배부해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박현식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장은 이번 선정된 숲을 계절에 맞춰 방문하면 숲을 새롭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숨어있는 명품숲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전남도가 숲속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