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뉴스] 저축률 최고. 김치. 수소에너지. 실물경제. 차이나 리스크. 창업. 종부세. 코로나19 비상. 백신
[헤드라인 뉴스] 저축률 최고. 김치. 수소에너지. 실물경제. 차이나 리스크. 창업. 종부세. 코로나19 비상. 백신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0.11.3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돈의 무정부 같은 586주사파 정권. 이들은 고려연방제의 인민민주주의를 주장하고 점차적으로 자유 민주주의를 죽이려하고 있다. 입법 사법 행정 언론이 다 넘어간 상황에 자유 대한민국의 마지막 보루인 윤추 대전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승리
과천 대법원 민주주의 사망 장례식에 퍼포먼스로 헌법책이 죽었다

[서울시정일보] 11월 30일(월) 윤.집행정지 訴→감찰위→징계위... 尹-秋 운명가를 숨가쁜 사흘. 오늘 11시 1라운드가 열린다.

혼돈의 무정부 같은 586주사파 정권. 이들은 고려연방제의 인민민주주의를 주장하고 점차적으로 자유 민주주의를 죽이려하고 있다. 입법 사법 행정 언론이 다 넘어간 상황에 자유 대한민국의 마지막 보루인 윤추 대전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승리를 기대해본다.

☞ 지갑닫은 가계..올해 저축률 1999년 이후 최고치 될 듯...코로나19 위기 속 가계저축률 10% 안팎 상승 전망...경기부진 장기화되면 높은 저축률 고착화 가능성

☞ 정부, 中매체 '김치 국제표준 제정' 주장에 "우리 김치와 연관 없어"..."중국 쓰촨 염장발효채소 파오차이와 관련된 것"..."ISO 문서에 김치 적용되지 않는다는 내용 명시"

☞ 수소 1t 만드는데 탄소 10t 배출.. 수소경제, 무늬만 친환경?...수소경제 여전히 논쟁중..."화석연료로 생산된 '회색수소'...현재로는 쓸수록 밑빠진 독"..."그린수소 진입까지는 시간 필요...에너지 전환에 필수 과정" 팽팽

☞ 돈 넘쳐나는데.. 소비 줄고 일자리 사라졌다...자산시장과 따로노는 실물경제...증시 랠리에도 상장사 실적 바닥...나랏돈 풀었지만 서민지갑 꽁꽁...기업은 투자 않고 현금 쌓아둬...돈 돌지않는 '유동성 함정' 직면

☞ 커지는 차이나리스크…뉴욕증시 `중국 기업 투자주의보` 공장도 줄지어 中탈출..."상폐된 中기업 장외거래도 금지"...美하원 `中기업 상장폐지` 법안 투표...12월 2일 초당적 지지 속 통과 유력...美 SEC관계자 "중국만 예외 못참아"...공매도 단골 공략 中기업 리스크↑...블룸버그 "애플 등 美기업 협력사들...내년 중국 공장 엑소더스 본격화"

☞ 창업 휴학에 학점 교류까지…"연매출 10억 창업가 키웠죠"...창업메카로 떠오르는 대학들...한양대 에리카 4년제대학 1위...경인지역대학 강의교류 협약...학기중 창업땐 최대2년 휴학...용인송담대 2년제대학 1위...창업강좌 `139개` 인프라 우수...15개 창업동아리서 300명 활동

☞ "네이버가 할인마트면 카카오는 명품 백화점"온라인 명품 강화하는 카카오...'카톡 선물하기'로 명품 시장 공략...샤넬·구찌 등 100여개 브랜드 입점...올해 거래액 2400억 … 두 배 이상↑...일반 소비재 중심 네이버와 차별화...데이터 기반 마케팅 … 업계 긴장

☞ "강남에 아파트 한 채 가지고 있으면 적폐인가요"...부부 공동명의 은퇴 1주택자 세액공제 사각지대..늘어난 종부세 부담에 한숨만..."공동명의에도 세액공제 확대하고 후불제 도입해야"..정부는 난색

☞ '청약 포기족'은 아니되오..가점 낮아도 '당첨 틈새' 있다...Cover Story...무주택자 청약 '세 가지 전략'...(1) 계약포기 '무순위 청약' 노려라...모두 추첨 .. 자금 넉넉하면 '줍줍'...(2)중소형 대신 중대형에 도전...수도권 지역은 추첨물량 70% 달해...(3) 신혼·생애최초 조건 철저 준비...예비 신혼부부도 입주 전 청약가능

☞ '밀폐' 음악실·에어로빅 학원.. 코로나19 눈덩이 확산...코로나19 비상...두 곳 모두 지하 위치 환기 안 돼...누적 확진 각각 103명·176명 달해...제천 김장모임·용인 키즈카페서...직장·요양병원 등으로 연쇄 전파...동대문구 탁구장 11명 집단감염

☞ `1.5단계 격상` 비수도권 등교인원 2/3 이하로 제한...대전·충청·대구·경북·제주 등 등교인원 제한...학교자율로 1/3 밀집도 조치도 적용 가능...교육부, 교육청에 수능 감독관 재택근무 조치 요청

☞ 강원 겨울축제 줄취소…지역경제 `꽁꽁`...코로나 3차 유행…지역대표 축제 중단·축소...하루2만명 찾던 빙어축제 취소...올해 29회째 대관령축제 중단...`1000억 경제효과` 화천산천어...개최 강행여부 놓고 막판 고심...강릉·속초 해맞이행사도 축소

☞ 모레부터 수도권 사우나·한증막 '스톱'..에어로빅·줌바도 금지...거리두기 '2단계+α' 조처.. 방역 위험도 큰 시설 대상 '핀셋' 방역...관악기·노래 교습도 안 돼..호텔 등 숙박시설 연말연시 행사 금지

☞ 英·美, 12월 코로나 백신 접종 개시..전국민 접종 가시화...英, 내달 7일 백신 접종 시행 위해 관련 '차관' 임명...美 CDC, 우선 접종 집단 논의도 시작..11일 접종 전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