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공무원 월급 10% 삭감?..가짜뉴스 급속히 퍼져
안철수, 공무원 월급 10% 삭감?..가짜뉴스 급속히 퍼져
  • 황문권 <hmk0697@hanmail.net>
  • 승인 2017.04.11 08:02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 황문권기자) 현재 일부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집권 시 공무원을 포함한 공공부문의 임금을 10% 삭감해 일자리 정책 예산으로 활용할 것이라는 가짜뉴스가 급속히 퍼져나가고 있다.

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공무원 월급 삭감안은 2016년 3월 27일 뉴시스의 보도를 근거로 하고 있으며, 보도내용은 안 후보가 자신의 지역구인 노원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가지며 "공무원과 공공기관의 임직원의 임금을 삭감해 32조 9000억원의 재원을 확보 일자리정책에 사용한다는 내용이다.
이러한 내용은 안철수 후보의  대선공약에는 들어가 있지 않다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재원마련을 위해 공공부문 종사자의 호봉 간격을 축소하고, 중위임금을 기주능로 하위직은 임금인상, 고위직은 임금삭감을 통해 매년 11조 4000억원을, 공무원 20%와 공공기관 임직원 보수를 추가로 10% 삭감해 매년 21조 5000억원을 조달한다는 추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일부의 언론 보도 후  더이상 이슈화되지 않았으며, 본지의 확인결과 현재 국민의당의 정책 재원조달방안에 해당내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현재 온라인 상에서는 안 후보가 이런 내용을 안철수 후보가 현재대선공약에 담은 것처럼 괴소문과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7일 7일 양일에 실시한 조선일보가  칸타퍼블릭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34.4%)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32.2%)를 오차 범위내에서 앞섰다. 또한 잠자던 중도 보수층의 표가 안철수 후보로 이동하는 게 아니냐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황문권기자 hmk0697@hanmail.net)
본지 모든 기사 무단전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해 2017-04-14 19:52:53
기자씨!!!! 인터넷 검색 5분만 해봐도 기존뉴스와 바뀐뉴스가 명백히 나옵니다.
가짜뉴스 아니구요. 바꾼뉴스입니다. 기본적인 펙트체크도 안한답니까?

대구사람 2017-04-12 18:10:28
가짜뉴스가 아닙니다. 이 기사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자 기사를 수정한 것입니다.
구글에 가셔서 "안철수 공무원 공공부문 임금축소로 청년정책 재원조달"이라고 검색해보세요.
2016년 4월에 작성된 게시물, 카페 글 등에 이 것을 비판하는 글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기자야 2017-04-11 13:47:54
'본지에서 확인한 결과' 그게 무슨 근거가되니? 얼마나 어떻게 무슨 방법으로 확인헀는지 근거를 대야될거아니니 뇌피셜로 기사막쓰지말고 열심히 일하렴! 월급루팡은 하지 말아야지!

아몰랑 2017-04-11 12:14:15
이분 기자가 맞긴 맞나요? 기사에 나온 메일주소 hmk0697@hanmail.net 검색해보니 아무것도 안나오고 이 기사가 오히려 가짜뉴스 같은데;

아랑이 2017-04-11 10:51:55
신뢰도가 확 떨어지게 hanmail이네요

미국에서도 회사 메일이 아닌 google 메일 쓰면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해서 회사 서버로 메일 만드는데

디테일에 신경좀 쓰세요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