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서인석의 유머칼럼]....절대~ 현혹 되지 마소~ 3부
[개그맨 서인석의 유머칼럼]....절대~ 현혹 되지 마소~ 3부
  • 서인석 <sis_pro@naver.com>
  • 승인 2017.03.04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대~ 현혹 되지 마소~ 3부, 진짜인 듯 진짜 같은 진짜 아닌 너~ ]

 

▲ 가짜뉴스에 무서운 점은 파급력에 있다.

 

[개그맨 서인석의 유머칼럼]

 

[절대~ 현혹 되지 마소~ 3, 진짜인 듯 진짜 같은 진짜 아닌 너~ ]

 

가짜뉴스의 가장 무서운 것은 파급력에 있다. 그보다 더욱더 무서운 것은 이러한 가짜뉴스를 처벌할 법적 구속능력도 없다. 과거에는 허위사실 유포로 처벌을 할 수 있었으나 미네르바사건으로 2010년 헌법위헌으로 판결나 2015년 완전히 없어졌다.

 

현재는 가짜뉴스로 인해 피해 받은 당사자가 명예회손 죄과 모욕죄로 로 고소하는 수밖엔 없다. 반대로 말하자면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다면 고소 자체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최순실 딸 정유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딸 이였다더라~ 최순실의 전 남편 아들이 청와대에 근무했다더라~ 최순실 은익 재산이 10조가 넘는 다더라~~ ” 모두가 루머~로 밝혀진 거짓말~생구라~들 이다.

 

단순한 재미를 넘어 선동적인 정치도구로 전락한 가짜뉴스.... 이제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올 것이다.

 

최순실 국정농단의 사건으로 시발된 박근혜대통령의 탄핵으로 조기 벚꽃대선을 치를 가능성이 있다는 요즘 우린 그 어느 때 보다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말아야한다.

 

무엇이 이런 가짜뉴스들을 만들고 있을까?

 

태극기와 촛불이 나누어진 우리나라의 불행한 현실이 가짜뉴스를 마구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며칠 전 삼일절을 상기해보자~ 98년 전 삼일절에는 온 국민이 하나가 되었건만 어제의 삼일절은 태극기와 촛불이 광화문광장을 둘로 갈라놓지 않았던가?

 

3.1독립만세운동 제98주년을 맞은 삼일절인 어제 집집마다 태극기를 걸려야 하건만 태극기가 그리 많이 보이지 않았던 것은 왜일까?

 

마치 본인이 탄핵반대(태극기) 편 인걸로 오해 받을까 해서 태극기를 못 걸었다 한다

 

올해 1월 즈음 일베, 박사모 등에서 '중국 유학생 6만 동원설'이 급속히 확산됐었던 일이 있었다.

 

"중국이 유학생들을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위한 촛불시위에 몰래 참여시켰다.“ 시위 때 입을 다물고 있으면 이들과 우리 대학생들을 구분하기 어렵다.” 중국 정보기관은 박 대통령을 밀어내는 공작을 벌이고 있다" 등 허무맹랑한 내용의 가짜뉴스였다.

 

물론 대부분의 국민들은 이런 황당한 루머설에 피식 웃고 넘어갔지만 문제는 태극기 집회에 열렬히 나서는 이들 중 일부에선 '촛불집회 중국인 용병설'이 기정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짜 뉴스 등으로 국론을 분열시켜 자신의 이익을 취하려는 정치인들과 그들에게 과잉 충성하는 이들에게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엄중히 경고하는 바이다.

 

 

당신들을 위해서 만들어낸 당신들의 가짜뉴스들은 오히려 당신들을 망치게 할 것이다.”

 

[개그맨 서인석의 유머칼럼]....“절대~ 현혹 되지 마소~”

 

▲ 서울시정일보/미디어한국논설위원/개그맨 서인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