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뉴스] 컨테이너 가짜도시농민. 달러예금. 서민 죽이는 전월세 대란. 청약 경쟁률 200대1. 지방 부동산 초토화. 어르신 면허증. 핼러윈 축제. 직장갑질
[헤드라인 뉴스] 컨테이너 가짜도시농민. 달러예금. 서민 죽이는 전월세 대란. 청약 경쟁률 200대1. 지방 부동산 초토화. 어르신 면허증. 핼러윈 축제. 직장갑질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0.11.0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살면서…컨테이너 갖다놓고 年80만원 챙긴 '가짜농민'들...농민수당 부정수급 성행

[서울시정일보] 11월 2일 오늘의 헤드라인 뉴스.

☞ 도시 살면서…컨테이너 갖다놓고 年80만원 챙긴 '가짜농민'들...농민수당 부정수급 성행..."주소 바꾸고 신고 피하려면...마을분들에 친절히 대하라"...인터넷에 버젓이 방법 공유...5년 새 농업인 9% 늘었는데...벼 생산량은 되레 16% 줄어...부정수급 만연 통계가 뒷받침..."더 달라" "선별 없이 지급을"...지자체마다 주민요구도 빗발

☞ "최저임금 인상發 노동비용 증가가 韓수출 발목잡아"...英옥스퍼드이코노믹스 보고서...상품 생산에 투입된 노동비용...2009년이후 한국 45% 늘때...대만 6%, 일본 2% 각각 줄어...가파른 임금인상에 원高 겹쳐...2014년이후 교역성장률 정체..."소주성, 中企 비용 가중...제조업 구조조정 해야"

☞ "요동치는 세계 경기에도…달러예금 들고나니 왠지 든든"...위기때 빛나는 달러예금의 매력...2차 팬데믹·美대선 등 시장 변동성 커질 우려 ...안전자산 달러 재주목 ...환율 하락에 투자자↑...5대銀 달러예금 잔액40억弗 넘게 불어

☞ 전국으로 번진 `전세의 亂`…매물 부족 19년만에 최고...10월 KB전세수급지수 최고치...임대차법 시행후 물건 더 줄어...매물 실종에 전세가격 고공행진...현장선 "신규계약 부르는게 값"...정부도 해법 없어 `전전긍긍`

☞ 분양가상한제 시행후 더 좁은문 된 '청약 당첨'...지난달 서울 등 3개 분양 단지 ...평균 청약 경쟁률 200 대 1 넘어...고덕아르테스 537 대 1 '신기록'...4인 가구 만점도 당첨 '불확실'..."분양가 통제로 공급물량 줄어 ...청약 경쟁률·가점 더 치솟을 것"

☞ "50만명 이하 지방도시는 2주택자 중과세 철회해야"...부동산 전문가들 제언...투기 아닌 가족 거주용 많은데...지역특성 고려 않고 동일 규제...은퇴자 세컨하우스 처분하면...지방 중소도시들 슬럼화 우려

☞ "세금 무서워 고향집 내놨습니다"…지방 부동산 '초토화'...양도세 등 중과 여파…서울 한채 남기고 지방 집 급매물로...김천·무안·사천 등 3천만~4천만원 '뚝'…입주율까지 저조...양평 전원주택도 수천만원씩 하락…"지역경제 파탄날 지경"

☞ "어르신, 면허증 좀"…지자체 반납유도 골머리...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급증…반납보상액 최대 3배 늘려...사고 매년 늘어 작년3만3천건...100명중 1명만 면허증 반납...천안, 30만원 교통카드 지원...전북전주, 지원금액 2배 늘려...부산 병원·식당서 할인 혜택...진주시, 5년간 시내버스 무료

☞ 북새통 핼러윈 축제… 곳곳서 ‘턱스크’...이태원·홍대 일대 등 젊은층 몰려...“코로나 확산 이후 손님 가장 많아”...방역 지침 어긴 업소도 다수 적발

☞ 직장갑질 줄었다지만… 20대·여성 절반 “직장 괴롭힘 여전”...직장갑질119, 1000명 설문조사 ...36%는 “1년 사이 괴롭힘 경험” ...모욕·부당지시·폭행폭언 순 답해

☞ 화력 쏟아부은 마지막 주말 유세… 오차범위 접전...트럼프·바이든 경합주 격돌...바이든 전국 지지율 7.8%P 앞서...미시간서 오바마와 첫 합동 유세 ...트럼프 “펜실베이니아 너무 커서 ...당일 결과 안 나와 난장판 될 것”

☞ 늙을수록 더 멋졌던 영원한 `섹시가이` 잠들다...007시리즈 초대 제임스본드역...숀 코너리 향년 90세로 별세...장미의 이름·더록 등 히트작 많아...연기수업 안받고 할리우드 정상...오스카상 2회에 英기사작위 받아...스코틀랜드 출신, 분리독립 지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