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SM C&C STUDIO A, EXO의 영상 기록기 ‘심포유’
[연예] SM C&C STUDIO A, EXO의 영상 기록기 ‘심포유’
  • 나승택 기자 <rastrala@naver.com>
  • 승인 2020.10.2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열 “퀘스트 단어 하나로 심장이 뛴다” 의욕 활활

[서울시정일보 나승택 기자] ‘심포유 찬열 편’이 오늘 첫 공개된다.

이번 ‘심포유’의 주인공인 찬열은 “퀘스트라는 단어 하나만으로 심장이 뛴다”며 의욕 넘치는 모습을 보여 ‘플레이어’ 찬열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SM C&C STUDIO A, EXO의 영상 기록기 ‘심포유’
SM C&C STUDIO A, EXO의 영상 기록기 ‘심포유’

‘심포유’는 엑소 멤버 개인의 색깔을 담은 리얼 영상 기록기로 ‘심포유’ 시즌 네 번째 주자로 출격하는 찬열은 ‘찬열 맞춤형’ 특별한 휴가를 떠나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 낮 12시에 첫 방송되는 ‘심포유 찬열 편’은 게임 속 캐릭터 찬열의 등장을 예고한 티저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드디어 오늘 플레이어 찬열의 게임 세상이 베일을 벗는다.

찬열은 의문의 초대장으로부터 ‘2박 3일 휴가’ 초대를 받는다.

본격 여행을 떠나기 전, 찬열은 본인의 최애 다이빙용품들을 챙기는 등 “바다에 가고 싶습니다.

기대가 많이 된다”며 행복한 휴가 상상에 뜰든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목적지에 가까워질수록 찬열은 “짐을 잘못 싸 온 것 같네요”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미지의 세계’로 들어갈수록 펼쳐지는 상상 밖의 풍경에 찬열은 “여기 어디야? 핸드폰도 안 터지고”며 심히 당황하기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시작부터 찬열을 멘붕에 빠뜨린 휴가지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목적지에 도착한 찬열은 정체불명의 인물이 설계한 ‘게임 세계’에 본격적으로 입장했다.

앞으로 2박 3일간 주어지는 퀘스트와 보상을 통해 치열한 게임 속 생존기를 펼치게 된 플레이어 찬열은 “퀘스트라는 단어 하나로 설렜다”, “심장이 뛰었다”며 평소 ‘게임 마니아’임을 입증하며 생존에 대한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고 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이어 의문의 소리와 함께 첫 퀘스트가 등장하자 찬열은 ‘열정 플레이어’답게 침착한 자세로 퀘스트를 수행. 심지어 응용법까지 개발하는 등 게임 세상에 대한 뛰어난 적응력을 뽐냈단 후문이다.

그러나 첫 퀘스트에 이어 첫 보상품을 받게 된 찬열은 다시 당황하기 시작. 상상도 못 했던 보상품의 정체에 찬열은 “와 이거 뭐야?”, “대박”이라며 감탄했다.

이어 찬열은 게임 세상 속 첫 식사 준비했다.

‘만능 해결사’답게 낯선 환경에서도 순조롭게 식사 준비를 이어가던 찬열 앞에 뜻밖의 시련이 닥쳤다는데. 과연 찬열은 시련을 딛고 첫 식사에 성공할 수 있을지? 찬열의 운명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찬열의 ‘짐 싸기 셀캠’부터 여행 스타일을 담은 솔직 담백 토크 타임까지 준비된 ‘심포유 찬열 편’은 V LIVE 멤버십을 통해 매주 일요일 밤 10시에 선공개되며 오늘부터 8주간 매주 화, 목, 토요일 낮 12시에 V라이브 및 네이버 TV ‘심포유 ? SM S&C STUDIO’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