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뉴스] 살인독감 백신 59명 사망. 가수1%의 수입. 삼성그룹주 급등.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전세 대란 이어 월세 대란. 미 대선 승부는
[헤드라인 뉴스] 살인독감 백신 59명 사망. 가수1%의 수입. 삼성그룹주 급등.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전세 대란 이어 월세 대란. 미 대선 승부는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0.10.2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량미달 국회원들의 국감은 끝나고. 살인독감백신 59명 사망. 문은 접종 늘려라. 국민의 죽음 방치 언제까지 하나?

[서울시정일보 황문권 기진] 함량미달 국회원들의 국감은 끝나고. 살인독감백신 59명 사망. 문은 접종 늘려라. 국민의 죽음 방치 언제까지 하나?

☞59명 죽었는데 文 “접종 늘려라”…“46명 독감 백신 접종 인과관계 없다”...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누적 59명…괜찮다는 정부… “접종과 관련 없다”...文 “정부 말 믿고 적기에 접종 받으라”

☞가수들 수입 이정도일 줄이야…상위 1% 연 소득 34억...국세청, 연예인 수입현황 분석...상위 1%가 전체 수입 53% `독식`...1인당 소득, 가수>배우>모델 순

☞이건희 회장 별세...북적이는 빈소…사장단·여야·총수 조문행렬...종일 조문객 발길 이어져…여당 지도부 "혁신 리더십으로 산업 선도"...정의선·조원태 등 '젊은 총수' 일제 방문…외국대사들도 위로 전해

☞삼성그룹주에 쏠린 시선…삼성물산 13.4% 급등...삼성SDS 5.5%, 삼성생명 3.8% 상승...삼성물산우B, 호텔신라우도 상한가...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이후 지배구조 개편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기대감

☞롯데자산개발, 코로나19 타격에 희망퇴직 단행...정규직 全 직원 대상 진행…롯데몰 등 주요 사업 실적 저하 원인인 듯...대상은 정규직 전 직원이며, 직급별로 퇴직 위로금을 차등 지급

☞서울 입주물량 2년7개월 만에 최저…전세난 해법 안보인다...다음 달 서울에서 입주가 예정된 단지는 1곳 296가구...2018년 4월 55가구가 입주한 이래 가장 적은 것

☞시세 괴리된 부동산 공시가 현실화…정부, 27일 로드맵 윤곽...국토부, 공청회 열어 현실화 목표 수준, 제고 방식 등 논의...일반 국민도 온라인 참여…유튜브, 카카오TV 등서 생중계

☞전세 이어 ‘월세대란’도 닥쳤다… “비싼 매물도 씨가 말라, 기가 찬 상황”...예년보다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올랐는데도 임대차3법 때문에 월세가 없어...전월세 거래가 주는 가운데 월세 비중이 커진 결과

☞서울시 공공와이파이 강행에…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무료 공공와이파이, 까치온 강행하는 서울시...과기정통부 까치온은 불법, 이용정지 명령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등 고발 검토방침

☞"4년전 '깜짝 역전승' 힘들다···바이든, 확실한 우위"...CNN "바이든, 힐러리와 다르다"...'이메일 스캔들' 같은 변수 없고...힐러리와 달리 호감도도 높기 때문

☞美사전투표 열기, 6천만 육박…112년만 최고 투표율 기록할까...2016년 전체 기록 뛰어넘어…"대선 총투표 1억5천만표 이상 가능성"...민주 사전투표-공화 현장투표 강세…'트럼프 선거 승리 조기선언' 시나리오 우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