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늘어나면서 간편하게 먹고 즐길 수 있는 식품 소비가 늘고 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늘어나면서 간편하게 먹고 즐길 수 있는 식품 소비가 늘고 있다.
  • 이은진 <23assa@hanmail.net>
  • 승인 2017.02.1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이은진기자] 농촌진흥청은 과실나무 묘목 심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3월을 앞두고 최근 소비 경향에 맞는 새로운 복숭아와 자두 품종을 추천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늘어나면서 간편하게 먹고 즐길 수 있는 식품 소비가 늘고 있다. 


과일 소비에 있어서도 크기는 작고 껍질처리가 쉬운 것을 더 많이 구매하고 있는 추세다.


  농진청 소비자 과일 구매행태 예측을 위한 정량조사 보고서 한국갤럽에 따르면 복숭아의 경우 부드럽고 달콤한 복숭아를 좋아하지만 간편하게 먹기는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설홍’은 익는 시기가 9월 중순으로 ‘장호원황도’ 보다 약 10일 정도 빨리 수확할 수 있다.


  과일 무게는 230g 내외로 한 손에 쥐고 먹기 편한 크기며 당도 14브릭스, 산도 0.3%로 달콤하며 과육색은 희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하는 속이 노란 천도복숭아는 제대로 익기 전 단단한 상태에서 먹으면 신맛이 많아 먹기 불편한데 ‘설홍’ 품종은 단단한 상태에서 수확해도 신맛이 거의 없다. 또한 잘 익혀먹으면 복숭아 특유의 향을 만끽할 수 있다.


복숭아는 추위에 약한 작목이기 때문에 묘목 선택 시 내한성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설홍’ 품종은 지역적응시험결과 추위에 비교적 강한 편이나 겨울철 최저기온이 -19℃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지역에서 재배하는 것이 안전하다.


  복숭아 외에도 간편 소비에 적합한 맛있는 자두 ‘썸머판타지아’ 품종이 있다. 자두는 국내에서 2∼3품종이 재배면적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보다 다양한 품종이 요구된다.   ‘썸머판타지아’는 8월 상순 수확하는 품종으로 당도가 높으면서 단맛과 신맛이 조화로워 맛과 풍미가 매우 우수하다. 


  잘 물러지지 않아 여름 휴가철 간편하게 소비할 수 있는 과일로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복숭아 ‘설홍’과 자두 ‘썸머판타지아’는 지난 2015년 통상실시 돼 지난해부터 묘목이 농가에 보급되고 있다.


이은진기자 23assa@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