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감사원, 원전 가동중단에 "경제성 평가 불합리"…두산重 신한울 원전서 숨통 트일까
[국감현장] 감사원, 원전 가동중단에 "경제성 평가 불합리"…두산重 신한울 원전서 숨통 트일까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0.10.2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성 평가의 문제점을 지적한 만큼 현재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호기, 4호기의 건설 재개 여부에 이목이 집중
13일 창원 성산구 두산중공업 본사에서 직원들이 근무를 하고 있다. 2020.3.13/뉴스1

[서울시정일보] 국민적 이슈의 문제인 탈원전 정책의 판결이 나왔다. 감사원이 20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상징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경제성 평가가 불합리했다"고 밝혔다.

특히 조기폐쇄 결정 자체의 타당성은 이번 감사 범위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경제성 평가의 문제점을 지적한 만큼 현재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호기, 4호기의 건설 재개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신한울 3호기, 4호기 건설 재개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두산중공업이 이들 원전에 주기기를 납품하기로 돼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현재 신한울 3호기, 4호기 원전 주기기를 제작한 채 건설 중단으로 인해 납품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지난 2018년 6월 15일 이사회를 열어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추진 중이던 천지 1·2호기, 대진 1·2호기 원전 사업 종결을 결정했다. 신한울 3·4호기는 건설이 중단됐다.

신한울 3·4호기는 경북 울진에 총사업비 8조2600억원을 들여 1400MW급 한국신형원전(APR1400) 2기를 짓는 사업이었다. 건설 계획은 2008년 만들어진 제4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확정됐고, 2017년 정부로부터 발전사업 허가를 받았다. 만약 예정대로 건설이 진행됐다면 신한울 3호기는 2022년, 4호기는 2023년 말 각각 완공될 계획이었다.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이 한수원에서 최근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인한 손실(투입된 비용 혹은 잔존 가치의 합산)을 7790억원으로 산정했다. 두산중공업은 이 발전소의 주기기 제작에 4000억원 이상의 비용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재개되면 현재 유동성 위기로 어려움에 빠진 두산중공업의 재무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수원도 건설 취소시 두산중공업 등에 수천억원대의 손실을 배상해 줘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탈원전 기조가 워낙 확고해 신규 원전 건설은 힘들 것으로 보고 있지만 신한울 3·4호기는 건설 중단 상태이기 때문에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건설 재개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만약 건설 재개시 두산중공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결정된 8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천지 1·2호기 대진 1·2호기 건설 백지화, 석탄발전소 3건 건설계획 취소로 두산중공업은 약 10조원대의 예상 수주 실적이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