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칼럼] 사거리 건널목 앞에서
[섬진강칼럼] 사거리 건널목 앞에서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10.20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난 사람이나 못난 사람이나
너나없이 파란불에 건너는 그런 나라를 원할 뿐이다.
사진 설명 : 해질 무렵 구례읍 문척으로 나가는 사거리 건널목을 건너고 있는 어린학생들이다.
사진 설명 : 해질 무렵 구례읍 문척으로 나가는 사거리 건널목을 건너고 있는 어린학생들이다.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가난한 사람들이나 부유한 사람들이나
못 배운 사람들이나 많이 배운 사람들이나

우리 국민들 모두가 원하는 나라는
특별하거나 거창한 것이 아니다.

누구나 건널목을 건널 땐
빨간불 앞에서 멈추는 나라

잘난 사람이나 못난 사람이나
너나없이 파란불에 건너는 그런 나라를 원할 뿐이다.

조국과 그 가족들의 특화된 특권을 보면서
추미애의 역겹고 뻔뻔한 추태를 보면서

사진 설명 : 해질 무렵 구례읍 문척으로 나가는 사거리 건널목을 건너고 있는 어린학생들이다.
사진 설명 : 해질 무렵 구례읍 문척으로 나가는 사거리 건널목을 건너고 있는 어린학생들이다.

그저 말뿐이고 그 말조차도 스스로 지키지 않는
문재인식 내로남불의 정치를 보면서

위로가 필요한 민생들 가엾은 국민들은
어디서 무엇으로 위로를 받으며 어떻게 살아야 하나

하늘에 물어도 하늘은 묵묵부답이고
강물에 물어도 강물은 그저 말없이 흐르기만 할뿐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나라는
특별한 특혜가 판을 치는 특권의 나라가 아니다.

누구나 빨간불에 멈추고 파란불에 건널목을 건너는
그런 나라를 원할 뿐이다.

섬진강은 안개를 삼키지 못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