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7월 이후 국내여행, 광복절에 가장 많이 떠나...제주. 강릉. 속초 부산 등
[여행] 7월 이후 국내여행, 광복절에 가장 많이 떠나...제주. 강릉. 속초 부산 등
  • 정미경 기자 <wjdrk-9377@hanmail.net>
  • 승인 2020.10.1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섭지코지에서 관광객들이 여유를 즐기고 있다.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 동안 관광객 약 9만5000명 이상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됐다.2020.10.10/뉴스1 

[서울시정일보] 우리나라 여행객이 국내여행을 올해 7월 이후 광복절에 가장 많이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 있는 여행지는 제주도와 강원도 강릉·속초, 부산 등 꾸준히 인기를 끄는 국내 대표 여행지들이었다.

15일 여행 플랫폼 트리플이 여름 성수기가 시작된 7월1일부터 한글날 연휴인 10월11일까지 고객들이 서비스 내에 등록된 여행 일정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광복절인 8월15일에 국내여행을 가장 많이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8월17일 임시공휴일까지 이어진 광복절 연휴를 가장 많이 이용해 여행했지만, 그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여행자가 확연하게 줄어들었다.

우리나라 여행객들은 국내여행을 떠나기 전까지 평균 10.5일간 준비했다. 가장 많이 출발한 요일은 토요일이었으며, 여행 기간 동안 하루 평균 2.2곳의 장소를 방문했다. 여행 기간은 여행지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다.

특히 제주의 경우 평균 4.2일간 여행해, 각각 2.8일과 2.9일을 기록한 강릉∙속초와 부산에 비해 약 하루가 더 길었다. 육로로 갈 수 있는 두 곳과 달리, 바다를 건너야 하는 제주 여행에는 좀 더 긴 기간을 할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 장소 분석 결과,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도 지역에 따라 달랐다. 비행기를 이용해 가는 제주는 제주 국제공항 방문이 압도적으로 많고, 강릉은 기차역인 강릉역의 방문이 많았다.

반면 부산은 부산역과 김해 국제공항의 방문 수가 비슷하게 높았는데, KTX와 항공편 티켓의 가격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아 편의에 따라 교통수단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

인기 관광지는 Δ제주 동문 재래시장∙협재 해수욕장 Δ 강원 강릉 중앙시장∙속초 중앙시장 Δ부산 더 베이 101∙광안리 해수욕장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맛집은 Δ제주 우진 해장국∙오는 정 김밥 Δ강릉 동화 가든∙엄지네 포장마차 Δ부산 웨이브온 커피∙이가네 떡볶이를 가장 많이 찾았다.

호텔은 제주 신화월드 호텔앤리조트 신화관, 강릉 세인트존스 호텔,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 등 인피니티 풀이나 오션뷰 스파가 유명한 곳들이 인기가 높았다.

김연정 트리플 대표는 "최근 국내여행 패턴에 따라 당일 여행 일정 기능을 추가했는데, 단풍의 계절인 만큼 가볍게 당일치기로 여행을 다녀오는 여행자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는 만큼, 높아지는 국내 여행의 수요에 맞춰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리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