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핀란드 [수오멘린나 섬]
시로 본 세계, 핀란드 [수오멘린나 섬]
  • 김윤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7.01.1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오멘린나 섬

-핀란드 문학기행

 

김윤자

 

섬 하나, 모체로부터 분리되어

남의 나라 역사를 쌓을 때 어찌 견뎠을까

옆구리, 등짝 구분 없이

가르고, 파내고

화약고로, 무기고로 주무를 때

발트해는 통곡으로 쓰러졌겠지

그날의 숨죽임으로

키 작은 제비꽃과 민들레 우울히 피고

풀섶에 모인 거위들 기우뚱거리고

사랑 연못에 사는 오리가족 사나운 입술이고

평화를 못 배운 땅, 핀란드 요새

스웨덴의 검은 손이 쌓은 화강암 석벽

러시아의 날쌘 손이 파놓은 지하 무기창고

시리도록 서러워서

그대로 보관해둔 현장인데

십구 세기 요새 유적으로

세계문화 유산이 되었으니

이제는 바다도 웃고, 땅도 웃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