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점차 흉흉해지는 사회. 서민 갈취하는 조직폭력범...3년 만에 3배 가까이 증가
[사회] 점차 흉흉해지는 사회. 서민 갈취하는 조직폭력범...3년 만에 3배 가까이 증가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0.09.2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행성 불법 영업 검거 인원 경남청, 전북청, 대구청, 서울, 경기남부 순으로 높게 나타나

[서울시정일보] 폭력행사가 주를 이루던 조직폭력범죄가 사행성 불법영업이나 서민을 상대로 갈취하는 지능범죄로 범죄 양태가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의원 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조직폭력범죄 검거 현황’을 보면 폭력행사로 검거된 조직폭력원이 가장 많았고 사행성 불법영업 등, 서민 상대 갈취, 유흥업소 갈취 범죄로 단속됐다.

지역별 검거 현황을 보면, 경기남부청이 다른 지역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서울청, 전북청, 경남청, 대전청 순으로 조직폭력범죄 검거율이 높게 나타났다.

범죄유형별 검거 현황을 보면, 2016년 폭력행사로 검거된 조직폭력원은 전체 검거 인원 중 52%에 이르렀지만, 2019년에는 41%로 감소했다.

반면, 2016년 8%에 불과하던 사행성 불법영업 범죄자는 2019년 11%로 서민상대 갈취 범죄는 3%에서 8%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사행성 불법 영업으로 검거된 조직폭력범은 경남청이 가장 많았고 전북청, 대구청, 서울청 , 경기남부청 순으로 단속 건수가 높게 나타났다.

서민을 상대로 갈취하다 검거된 조직폭력범은 서울청이 가장 많았고 경기남부청, 경기북부청이 뒤를 이었다.

박재호 의원은 “과거 조직폭력범죄는 불법도박장이나 유흥업소 등 이권을 두고 폭력을 행사하거나 대형범죄로 검거됐지만, 최근 조직폭력범죄는 서민을 목표로 폭행이나 협박을 하는 생계형 범죄 형태로 범죄 방식이 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조직폭력범죄 양상이 달라진 만큼 경찰은 폭력을 앞세워 서민을 괴롭히는 조직폭력범들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