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칼럼] 구례읍 장날 생기 넘치는 시장을 보면서
[섬진강칼럼] 구례읍 장날 생기 넘치는 시장을 보면서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09.23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마다 쏟아지는 지랄 염병할 뉴스들을 보면
너도나도 잘났다는 인간들이
민생들을 살리겠다며 온갖 생쑈들을 하고 있다.
사진 설명 : 추석 대목을 맞이하여 생기가 넘치는 구례읍 오일장의 풍경이다.
사진 설명 : 추석 대목을 맞이하여 생기가 넘치는 구례읍 오일장의 풍경이다.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날마다 쏟아지는 지랄 염병할 뉴스들을 보면
너도나도 잘났다는 인간들이
민생들을 살리겠다며 온갖 생쑈들을 하고 있다.

날마다 지들끼리 지랄 염병을 하는 정치꾼들은
정치가 살아야 민생들이 산다며
이놈 저놈들이 온갖 생쑈들을 하고 있다.

날마다 지들끼리 지랄 염병을 하는 목사들은
교회가 살아야 민생들이 산다며 
이놈 저놈들이 온갖 생쑈들을 하고 있다.

이런저런 놈들이 호들갑을 떨어대며
온갖 지랄 염병할 생쑈들을 하고 있지만
다들 쓸데없는 헛지랄 헛소리

애써 그런 지랄 염병들을 하지 않아도
민생들의 생기는 시장에서 저절로 일어나고
시장이 살아야 민생들이 산다.

그날 지난여름 팔월 팔일 섬진강이 범람
모든 것들이 잠겨버린 뒤
다시 개장된 구례읍 오일장(五日場)

수재(水災)로 망해버린 땅 
역병이 창궐하는 환란의 세상에서 열리고 있는
추석 대목장에 민생들의 생기가 절로 넘친다.

어느 시대 어떤 역경이든
민생들이 저마다 꿈들을 사고파는 장마당 
시장이 살면 민생들은 저절로 산다.

닷새마다 한 번씩 민생들이 모여드는 지리산 고을
생기 넘치는 구례읍 오일장은
한 번도 헛되이 열린 적이 없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