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칼럼] 강물이 휩쓸고 간 구례읍의 거리에서
[섬진강칼럼] 강물이 휩쓸고 간 구례읍의 거리에서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08.13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설명 : 수마(水魔)에 고개를 떨궈버린 구례읍 봉남리 장미꽃이다.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섬진강이 거꾸로 뒤집히고, 강물이 벌떡 일어서서 미친 듯이 내달리며 세상을 휩쓸던 그날, 집에 물이 들어차 서둘러 몸만 빠져 나왔다고 했는데.......

그 생난리를 어찌 겪었으며, 지금은 어찌하고 있는지, 걱정스러운 마음에 찾아갔지만, 바라만 보았을 뿐, 위로의 말 한마디를 전할 수가 없었다.

아무것도 건지지 못하고, 범람하는 강물에 잠겨 다 내다버린 텅 빈 가게에서, 무슨 말을 할 것인가?

만나서 위로랍시고 건네는 한마디가 사치일 뿐, 홍수로 범람하는 강물 앞에서, 몸 하나 성했으니 됐다는, 그 한마디가 또 다른 상처가 될까 싶어서 차마 하지 못했다.

보는 내 마음이 아프고 속상한다고 한들, 뭐 하나 챙길 겨를도 없이, 순식간에 범람하는 강물에 휩쓸려버리고, 잠겨서 악취가 나는 쓰레기가 돼버린, 애지중지하던 살림살이들을 보는 이의 마음에 비하랴 마는.......

그렇다 한들 어쩔 것이냐, 다 사는 일들이고 사는 일들이 이런 거니, 지치지는 말라고 더는 스스로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위로의 한마디를 끝내 전하지 못하고, 그저 봉산(鳳山)만 바라보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